오피스룸의 실상, ornus

방이 모여 있는 우리집 3층. 그 중 남쪽으로 창이 나 있고 바깥풍경이 가장 평화롭고 이쁜 방이 ornus의 오피스룸이다. 내가 그 방 보자마자 ornus한테 준 거다. (내가 뭐 우현이만 이뻐하고 사는 건 아니에효;;;)

 

IMG_2394

오피스룸에서 ornus.. 우아해 보인다…But

 

IMG_2397

깔끔하게 일하는 남자. 차가운 도시 남자, 아니 여긴 시골 풍경이니까 일하는 차가운 시골 남자…..로 보이쥬? But..

.

.

.

.

IMG_2373

이게 실상..ㅠ.ㅠ

난장판….%$#$#@ 애들이 아주 그냥 난장판을 만들어놓고 치우지도 말라고 애원이다 야 이놈들아!!!!! %$#%$#$@

IMG_2380

출장만 없다면 일주일에 2-3일은 회사에 안 가고 여기로 출근하는 ornus. ornus의 팀원들은 어차피 여러 지역, 여러 나라에 흩어져 있어서 회의도 주로 전화회의를 하기 때문에 재택근무 많이들 한다.

출근시간에 맞춰 회사에 가는 복장으로 싹 갈아입고 물품 챙겨서 여기로 진짜 출근. ㅋㅋ 옷도 출근용으로 입어야 일이 된다나 머라나;;

 

IMG_2381

뭐 이런 일을 하나보다.. 나한테 ornus의 일은 죄 외계어.. 외계어….

오늘은 내가 작정하고 자기 사진을 찍을 거니까 피하지 말라고 엄포를 놨다. 맨날 우현이 사진만 올리고 미쳐 있었던 거 쪼큼 만회해보려고. 헤헤. 사실 ornus가 자기 얼굴 찍는 거 되게 쑥스러워하고 힘들어하고 그래서 보통 뒷모습이나 옆모습만 잽싸게 찍곤 한다. 나도 뭐 내 사진 찍는 거 나이 먹을수록 점점 더 싫어지니까..ㅠ.ㅠ 이해는 간다.

 

IMG_2406

오늘은 내가 마치 연사를 찍듯이 마구 셔터를 눌러댔다. 작정하고 찍으려고…

 

IMG_2410

네네. orunus도 정전기 만들줄 알구욯ㅎㅎㅎㅎㅎㅎㅎ

 

IMG_2413

새침한 적 하는 건가? 혼날라구?? 때려주고 싶은뎅??? 응???

 

IMG_2411

머리 눌러… 완벽한 쌩머리긴 한데 워낙 붕붕 뜨는 노답머리라 내가 펌 약 발라서 해준다. 노답노답……진짜 싫은 붕붕 뜨는 머리

IMG_2391

난장판 속에 은율이도 놀러왔다~

 

IMG_2385

심심하지?~~~

IMG_2425

아빠한테 놀러가자~

IMG_2428 IMG_2435

아빠 안아줘~

IMG_2434

IMG_2452

아빠가 꼭 안아주지요~

IMG_2448

으이구 난장판 속에서 놀구 있다~~

IMG_2453

난장판이라도 햄볶아요;;

IMG_2493

보아하니 지금 일하는 게 아닌 거 같은데…..??? 응???

 

IMG_2486

그치??

 

IMG_2485

머리를 가만 못 놔두고 장난만 치고.

 

IMG_2477

쓸데없이 가방 열어보고 막 이러면 공부 안하는 거죠.. 일 안하는 거죠..

 

IMG_2474

일하기 싫어보이쥬?

IMG_2457

뭘 보고 키득대는데…

IMG_2459 IMG_2465 IMG_2464 IMG_2466

분명 뭐 좋은 걸 보는뎅???

 

IMG_2468

그럼 그렇지~

IMG_2473

이런 거 보구 있다~~ 애플이 에르메스랑 합작해서 애플와치를 만들었단다~~@.@

애플와치 관심 없던 나도 관심 간다. 내가 에르메스 저 클래식한 디자인 시계 되게 맘에 들어했던지라..

 

IMG_2471

내가 우현이 비싼 옷 사준다고 난리친 죄가 있어서 ornus에게 자기도 옷 사줄까? 했더니 옷 말고 이런 거 사달라고… 알았써 얼렁 돈 벌어서 사줄게.. 사줄게 진짜야

 

IMG_2401

귀여운 척 해주면 사주께……….(윽….. ;;;;;…)

 

IMG_2402

귀여운 척 해주면 사주께…….. (윽..;;;;)

 

IMG_2513

 

IMG_2511

남향으로 난 창 밖.. 좋다..

IMG_2509

집 창밖으로 이런 풍경….
너무 좋다… 다른 집들은 다 옆집, 앞집만 보이는데 우리만 운좋게 저렇게 노는 땅이 옆에 있다..

………………..

 

하도 우현이 사진만 올려대고 우현이만 이뻐한 죄가 있어서 오랜만에 엄청 찍어댔으니 이해해주세요ㅠ.ㅠ 남편도 가끔 이뻐해줘야지;;;;

Comments on this post

  1. 심은하 said on 2015-09-10 at 오전 8:00

    와..창밖 풍경 짱이다.
    울집 베란다 창밖 풍경은 얼마 전까지만해두 밭이었고 3월에는 유채꽃이 쫘악 피어서 나 미친년 만드는 착한 풍경이었는데,,아파트 공사 시작하고나서 이사가버릴까 하다가 공원땜에 아직도 미련 못버림..아파트 쪽문이 곧 공원 쪽문이거든.

    • wisepaper said on 2015-09-10 at 오전 10:44

      아.. 유채꽃이라니.. 눈물나게 아름다웠을듯.. 근데 공사라니..ㅠ.ㅠ 우리 동네에 이쁜집들 참 많지만 저런 풍경 가진 집은 우리집밖에 없어요 ㅎㅎ

  2. a said on 2015-09-11 at 오전 9:36

    됴쿠나ㅎ
    근데 꽤 의식하시는걸요. 다음엔 잠잘 때 몰카로 가는 겁니다. ㅋㅋ
    아~ 오피스룸은 깡통이 되어야 하는데…
    아가야, 아빠는 깡통에 갇히면 일해야 해, 너희랑 놀아줄 수 없어, 접근금지란다,
    그런 집안 규칙이 있어야 할 듯. (집에서 일하는 거 의외로 힘들어요…ㅠㅠ)
    아, 의자도 사무용 의자로 허리 편한 거에 앉히면 좋겠다…

  3. a said on 2015-09-11 at 오전 9:49

    오군 그러다 거북목 되겠다 안 그래도 어깨 구부정한데 ㅠㅠ
    이런 노트북 스탠드라도 써요 http://elagostore.co.kr/product/detail.html?product_no=41&cate_no=66&display_group=1
    (사서 보내줄 만큼의 덕력은 못 됨- 메롱)

  4. wisepaper said on 2015-09-11 at 오전 11:49

    아… a님은 헤벌레하고 널브러지고 멍때리는 모습을 좋아하시는듯?? ㅎㅎ 맞아요 집에서 일하는 사람 있으면 엄격한 규칙 있어야 돼요ㅠ.ㅠ 사실 이때는 사진찍느라 같이 들어간 거고 평소엔 ornus가 이 방에서 퇴근하기 전까진 애들은 엄격하게 통제해요. 제가 많이 무서운 엄마라서. ㅋㅋ 애들이 잘 지켜주네요.

    의자… 아 전 생각을 못했어요. 이 부분에서 a님이 몹시 부러워집니다. 저도 우현이 애인 생기면 막 이것저것 요구하고 이래라저래라 하고 싶어효..ㅠ.ㅠ 의자 좋은 걸로 바꿀게요…네네….

    링크 진짜 좋은데요?? ornus 저런 거 사는 거 좋아하는데 ㅋㅋ 진작 사줄걸.. 사서 보내줄 덕력은 못되신다는 부분에서 수백만원 쏟아부은 저의 미친 덕력이 또 떠오르고..;;;ㅋㅋㅋㅋ

  5. 남조련똬 said on 2015-09-11 at 오후 12:37

    오들레형부님 사무실이 열악하군요 ㅋㅋㅋㅋ 바닥에 뒹구는건 퍼즐조각인가요? 우리집을 옮긴거같은 비쥬얼!!! 허나 창밖의 풍경은 달라도 너무 다름묘 ㅠㅠ 긔여운은율이 ㅎㅎ 애교쟁이

    • wisepaper said on 2015-09-11 at 오후 6:25

      퍼즐조각 아니고 ㅋㅋ 그릇 포장박스에 완충재로 들어있던 종잇조각들인데 애들이 신주단지 모시듯 한 조각도 못 버리게 함;;;;; 미쳐 진짜. 너도 둘째까지 걸어다니기 시작하면 이런 신세 될 거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