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철님 추모관에 다녀간 태지옵, 그리고 그의 돌쟁이 딸..

태지오빠. 오빠 결혼하고 너무나 편해진 모습 정말 좋고 흐뭇한데(아마 제가 새남친이 생겨서 이렇게 너그러워진 거겠지만요;; 껄껄;;) 왜 오빠의 편한 모습을… 하필 여기서 봐야 하는지.. 하늘도 무심합니다. 내가 해철님 그렇게 어이 없이 떠나고 나서 한동안 얼마나 우울감에 뒤덮여 있었는데..

image_readmed_2015_1001176_14453238422181379

뒤에 아장아장 걷는 아가가 태지오빠님 딸, 담이다. 에공 귀여워라.

 

image__2015_1001176_14453238422181388

이건 해철님 와이프, 윤원희 씨와 딸..

 

image__2015_1001176_14453238422181392

태지가 두고 간 국화

 

기사 링크는 여기에. http://star.mk.co.kr/new/view.php?mc=ST&no=1001176&year=2015

 

해철님 마지막 유작 중 한 곡은 태지오빠가 마무리 작업에 어느 정도 참여해서 발표된다고 한다.

 

2015102016025576600_1_99_20151020162406

이건 해철님 발인날, 추도사 낭독하던 장면..

………

 

신해철씨 사망하고 나서 한동안 내가 많이 힘들었다. 그분과 관련한 사실만으로도 받아들이기 힘들었는데, 나 자신, 내 가족, 내 소중한 사람들에 대한 뼈저린 성찰들이 찾아와서. 내가 사랑하는 이들 없이 세상에 남겨질 수 있을까, 받아들일 수 있을까 인지적으로 이해가 안 돼서 여러 날 괴로웠고 여러날 고통스러웠다.

이제.. 남은 가족들, 그리고 마음 다친 팬들… 그리고 해철이형을 정말 의지하고 따랐던 태지오빠도 많이 편안해졌기를….ㅠ.ㅠ 너무 보고싶다 마왕..

Comments on this post

  1. 심은하 said on 2015-10-21 at 오전 10:56

    아 마왕..ㅠ
    태지오빠가 부디 유작 잘 마무리해주시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