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동생 생기고 ornus는 처제 생기고~

시애틀에서 공부한 동생이 생겼다. ornus는 처제가 생긴 샘이고. 안그래도 요즘 친하게 지내는 우현이 팬들 중에 남조련양이 ornus를 거리낌 없이 형부라 불러서 형부가 된 ornus가 입이 귀에 걸렸는데 또 생겼써 ㅎㅎ

이번에 아마존 채용 관련 게시물 쓰다가 쪽지로 연락주고 받고 결국 카톡으로 얘기까지 나누게 되고 이 홈피에도 종종 들어오는 MJ랑 언니 동생하는 사이가 됐는데, 마침 시애틀 방문 중이라 우리집에 머물고 있다. 시애틀 UW(유덥)에서 수학과 경제학을 복수전공하고 다른 지역에서 박사 공부하고 지금 취업준비중이라 특별히 적이 없어서 LA에 있는 친구 집에 머물고 있다는데, 아무래도 시애틀 학교 출신이니 시애틀에 볼일 보러 올 때가 많은데 그 때마다 호텔비 쓰지 말고 우리집 남는 방 편하게 쓰라고 얘기해서 앞으로 그러기로.

어제 오후에 도착해서 우리가 픽업 나가 저녁 먹고 다운타운 시애틀에 친구 잠깐 만나고 밤에 돌어왔는데. ornus랑 다같이 벽난로 앞에 앉아 밤새도록 와인 마시며 수다 떠는데 .. 오랜만에 한국 사람하고 밤새도록 맘에 맞는 이야기하며 떠드는 기분이 좋아 유쾌하고 깊은 진심까지 내보인 시간들이었다.

고등학교 때부터 한국에 계신 부모 떠나 홀로 이국 땅에서 학교 마치고 지금까지 올 동안 얼마나 외롭고 몸에 부친 일들이 많았을까. 중간중간 눈시울이 불거지기까지 했다. 게다가 영혼까지 쏙쏙 잘 통해서 내가 우현이 얘기 들려줬더니 “근래 보기 드문.. 내면이 아름다운 청년”이라며.. 자기도 자꾸 좋아지는 마음 생긴다고 ㅋㅋㅋㅋㅋㅋㅋㅋ 안그래도 우리 홈피에서 우현이 글 읽으며 되게 사려깊은 청년이라 생각했는데 더 좋아진다고. 넌 진짜 짱이다!! 이러다가 우현이 팬 되겠다 ㅋㅋㅋㅋㅋ

아이들도 이모라고 잘 따르고 애들은 이모가 100밤 정도 자고 갔음 좋겠다는데 아쉽게도 월요일에 돌아가야 한다고..ㅠ.ㅠ

시애틀 올 일 종종 있을텐데 올 때면 며칠이고 몇 주고 좋으니까 우리집에 머물면서 편하게 있으라고 했다. 서로 신경쓰지 말고 나가고 싶은 시간에 나가고 들어오고 싶은 시간에 들어오고 서로 너무 잘해주지도 말고 그냥 편하게.

우리집 방은 어차피 지금 몇 개나 쓸데 없이 놀고 있는데 놀고 있는 방을 누군가 사용할 수 있다면 나는 그저 좋다. 게다가 밤에 와인친구도 할 수 있고. 열린 마음으로 서로의 대화를 깊이 받아들일 수 있는 친구가 생기는데 어찌 안 좋을까. 좋다..

Comments on this post

  1. 엠제이 said on 2015-11-04 at 오전 4:34

    늦게 자고 일찍 일어나셨는데 언제 이렇게 포스팅까지 하셨나요~ 지금은 환한 낮이지만 첫날밤에 나누었던 이야기들 생각들이 소록소록 다시 떠올라요 *^^*

    • wisepaper said on 2015-11-04 at 오전 6:45

      동생 생겨서 좋다. 가족이 더 생겨서 좋다~~

  2. 엽곰 said on 2015-11-16 at 오후 11:50

    너 참 대단하다. 진짜. 그리고 좋은 사람 만나 다행이고.
    나는 좀 친해져도 집에 머물다 가라기 쉽지 않거든. 우선 궁핍한 살림이니 그렇기도 하지만. 아, 물론 누가 온다면야 내가 별 사정이 없는 한 오케이지. 하지만 자기 일상, 볼일 알아서 잘 챙기고 같이 있는 사람 배려할 줄 알고, 호의에 대해서 감사하고, 적절한 선물(마음은 눈에 보이는 것으로 증명할 것) 혹은 금액 지불(적어도 내가 히터도 반찬도 물도 주유도, 무엇보다 시간과 에너지를 더 쓴다는 사실에 대한 보상) 대한 상식이 있는 사람이어야 불편하거나 감정이 상하지 않는다는 것을 최근에 알았다. 이 세상에는 자기 편한 거, 자기 아끼는 거, 자기 꺼는 소중하면서 남의 것을 그렇게 여기지 않는 사람도 있더라. 그리고 일반화의 오류를 범하자면, 난 요즘 나 보다 어린 사람들, 아, 정말 힘들다… 특히 한국인들… 왜 이케 이기적이냐. 도대체 뭘 어떻게 살면 그렇게 mine!mine!mine!이 되는 건지.
    그런 의미에서 마음이 맞는 나이가 어린 한국인이랑 집을 공유한 것은 참 행운이고, 그런 너는 대단한거야.

    여기서 잠깐, 내가 게스트에게 돈 바라고 선물 바라는 그런 건 아니야. 구체적인 어려움을 서술하니 이런 구체적인 예시가 필요했고. 다행히 나는 지금까지 이런 걸로 고민하거나 마음 상한 적 없이 지냈다. 물론 내가 얻어 먹고 다닌 적도 많고. 근데 기브 앤 테이크의 원칙을 지키며 살고 있다고 생각하는데(본의 아니게 나의 페이백이 상대방의 것이 비해 초라할 때도 많지만, 비용 책정 시 상품의 소비자권장가 뿐만 아니라 의미와 의도, 각종 부가가치에 대해서도 생각하는 것이 나름 나의 원칙이니 다들 너무 손해보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휴, 외쳐본다. 특히 니네랑 윤주씨) 싹수가 아이 없는 이들도 있드라고.

    • 심은하 said on 2015-11-17 at 오전 12:43

      헉..나 너네집 갈때 빈손으로 간적도 있었는데! 근데 그땐 그만한 사정이 있었다ㅋㅋㅋㅋㅋ

      • 엽곰 said on 2015-11-17 at 오전 8:12

        ㅋㅋㅋㅋ 나 그런 거 아니야!! 넘 오해하지마!! 방문자의 애정과 가치를 소중히 여기는 녀자라고!! 근데 그런 게 안 통하는 세계가 있더란 말이지…

    • wisepaper said on 2015-11-17 at 오전 2:00

      어 뭔지 알지… 아무리 아무것도 바라지 않는 맘으로 했더라도 막상 하고 나면, 자기 생각만 하고 베풀어주는 사람들 심정을 정신적으로든 물질적으로든 배려하지 않는 사람들 만나면 상처받지. 화나고.. 인간은 누구나 그럴 거야.

      난 근데 여기서 조금 다른 마음이 생겼다. 이번에 나랑 언니동생 사이로 지내기로 한 엠제이에 대해서도 그렇고. 난 이제 사람들이 날 배려 못하더라도 그냥 받아들이려고.. 내 삶과 마음이 조금 여유 있어지니까, 그냥 내가 베풀고 싶다. 특히 어린 친구들에게는.. 스물 몇 살 어린 유학생들이 우리집 와서 더럽게 쓰고 나한테 받아먹고 아무것도 안 준다 해도 그냥 베풀려고.. 내가 열음이 은율이한테 하듯이.. 엄마같은 심정으로 말이야. 물론 우리도 아직 부자도 아니고 큰 여유도 없지만, 그래도 어린 학생들보다 방 많고 넓은 집에 산다는 것만으로도 난 가진 게 많다는 생각이거든. 그래서 그 공간이 필요한 사람들에게는 정말 거리낌 없이 나눠주려고. 일부러 더 노력하는 거야. 그렇게 살고 싶어서. 만약 우리가 앞으로 가진 게 더 많아지면 더 많은 것으로 그렇게 할 생각이야. 이게 내가 세상을 상처 입지 않고 살아가는 내 방식이기도 하고. 아 물론 곰순아 네가 그렇게 보상 없이 베풀려는 마음이 없어서 짜증난 거라고 말하는 거는 아니다??? 그건 당연하지. 그리고 안 봐도 뻔하다. 외국 살면서 손님 맞이 하다가 배려 없는 한국 사람들 많이 만나고 맘 다치는 사람들 나도 많이 봤어서 이해 충분히 한다..

      • 엽곰 said on 2015-11-17 at 오전 8:17

        그래그래.

        이런 상황들에서, 아, 인간이 왜 그래? 할때마다 지누가 곧잘 하는 말, 없이 살아 그래, 마음이 물질을 따라갈 수가 없어서. 그래, 맞어, 그런 것도 있어. 실은 내가 이 비싼 런던 땅에서 하루하루 불안을 일상으로 살아서. 우리도 물질적으로 나누고 다른 사람도 같이 즐기고 그렇게 살고 싶어.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