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이 하는 일, 치유의 몸부림

지금 이 영상을 보며 삼십분 째 울고 있다.
말랐다고 생각했는데 눈물이 말랐던 게 아니라 그냥 꾹꾹 눌러담았던 것뿐이었나보다.
김윤아 솔로 싱글, 키리에가 어제 공개되었다.
김윤아가 인터뷰에서 4월이 가기 전에, 꼭 들려주고 싶다고 말했던 곡.
물을 생각하며 만들었다는 곡,
바닷속을 생각하며 만들었다는 곡.

무신론자인 자신이 신에게 기도하는 심정으로 만들었다는 곡. 키리에.

…………………

쉴 새 없이 가슴을 내리치는 이 고통은
어째서 나를 죽일 수 없나

가슴 안에 가득 찬 너의 기억이, 흔적이
나를 태우네
나를 불태우네

울어도 울어도 네가 돌아올 수 없다면
이건 꿈이야
이건 꿈이야
꿈이야

불러도 불러도 너는 돌아올 수가 없네
나는 지옥에
나는 지옥에 있나 봐

쉴 새 없이 가슴을 내리치는 이 고통은
어째서 나를 죽일 수 없나

차라리 지금 이대로 눈을 감고
다시는 깨어나지 않을 수 있다면

울어도 울어도 네가 돌아올 수 없다면
이건 꿈이야
이건 꿈이야
꿈이야

불러도 불러도 너는 돌아올 수가 없네
나는 지옥에
나는 지옥에 있나 봐

쉴 새 없이 가슴을 내리치는 이 고통은
어째서 나를 죽일 수 없나

 

 

 

꼭 유튜브 사이트에서 열어야 한다고 뜨네. 저 링크를 누르면 바로 연결돼서 볼 수 있다.

…..

 

세상 그 무엇보다 음악이 더 큰 더 깊은 더 처절한 위로가 되어 찾아온다.

이렇게 꾹꾹 눌러담았는지 몰랐는데, 쏟아져 나오는 게 이렇게 많을 줄 미처 몰랐다.

쉴 새 없이 가슴을 내치리는 이 고통이 왜 나를 죽일 수 없나.
자식을 잃은 부모의 심정이다. 바닷속에 자식을 묻은 부모의 심정이다.
내 살점처럼 사랑했던 이를 잃은 자의 심정이다.
이 끔찍한 고통이 왜 나를 죽일 수 없나.

김윤아는 영매처럼 그 고통에 빙의했다.

 

우현아.. 노래는 위로가 되어야 해.
일차적으로는 만들고 부르는 너에게 위로.
그 다음은 듣는 이에게 위로.

현아 네 노래는 제일 먼저 너를 치유하는 음악이길.
네가 안고 있는 너의 그 우물 같은 결핍과 외로움와 불안을 치유하는 노래이기를.
결핍을 다 채우라는 말이 아니야. 채울 수 없어.
결핍을 채우려는 몸부림으로 노래를 해. 노래를 만들어.

넌 할 수 있어..
많은 이들에게 네 안에 가득한 사랑과 고독이 교차하는 섬세하고 복잡한 마음을 전할 수 있을 거야.
난 네 실력에 기대려는 게 아니라 네 감성을 확신하는 거야.
꼭 위로가 되는 노래를 만들고 부르는 뮤지션이 되기를.
끝까지 같이 걸어갈 이들 많아. 같이 갈거야.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