뜬금포 + 박효신 새노래

 

우리 우현이 뜬금포로 아무말이나 막 던지고 재미도 없을 때도…. 난 마냥 좋지. +.+ 우현아 거기서 서태지 선배님 얘기가 왜나와… 내 구오빠 얘기가 내 현오빠 입에서 나오니까 기분 묘하다. ㅎㅎㅎㅎㅎ

어제 알고 지내는 팬(남조련 아님-.-;;)이  카톡으로
“언니, 나 우현이가 너무 좋아. 대체 왜 세상 사람들은 남우현을 안 좋아하지? 이상한 거 아냐?”
그러길래..

“니가 이상한 거야… 미쳤구나. 우리가 미친 거야.”

이랬다 ;; ㅎㅎ

오늘, 요즘 뜨고 있는 신인부터 탑그룹까지 아이돌그룹들 음악들을 대충이라도 조금씩 들어보았다.
노래 잘하는 보컬들도 많고 좋은 노래들도 많지만, 목소리에 조금씩 다 들어가 있는 허세, ‘진심보다 앞서는 과잉’이 느껴져서 아쉬웠다.
내가 왜 저 수많은 아이돌이 아니라 우현이한테 꽂혔는지 새삼 너무 느껴져서 그 목소리가 너무 그리워지더라..

 

박효신 새노래, 숨

 

 

내가 성시경도 좋아하고 박효신의 목소리도 좋아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점점.. 성시경의 목소리로는 받을 수 없는 위로를 박효신에게서 받는다.

성시경의 목소리는 흠 없는 악기처럼 매끄러워 거기서 흡집과 상처를 느끼기가 어렵다. 정말 좋은 목소리지만, 흠이 없는 목소리.. 그래서 위로가 되지 않는.
갓 나온 박효신의 새노래를 듣는데, 마음 깊은 곳까지 만져주는 위로가 찾아온다.
오랜 가수생활 중간에 여러가지 일도 많이 겪고 창법도 크게 바꾼 걸로 알고 있는데, 색도 많이 바뀌었다. 그것조차도 대단하고.

우현이에게도 나는 기대한다. 세월이 안겨주는 절망, 고독, 흠집을 담을 수 있는 목소리라는 걸 확신하기에. 따뜻하게 만져주는 위안도 줄 수 있는 목소리.
최근 솔로앨범에서 느껴진 약간의 흠집 같은 허스키해진 톤도 좋다. 인피니트 앨범에선 안 느껴지는데, 솔로앨범에선 느껴졌던 그 톤.
목소리만 그런 게 아니라 노래를 담는 그의 내면도, 진심도 나는 믿고 있다.

박효신 노래를 듣고 있는데 갑자기 빠심이 차올라서..

에휴 덕후는 그저..  기승전내으뜸이생각.

 

 

Comments on this post

  1. ornus said on 2016-09-29 at 오후 3:28

    박효신 목소리.. 꼭 흑인소울 듣는거처럼 깊은 마음속 뭔가가 끄집어지는 그런 느낌이야.

    • wisepaper said on 2016-09-29 at 오후 3:29

      남다르긴 남달라..

  2. 청순가련심은하 said on 2016-09-29 at 오후 6:54

    서태지라니..어머어머 우현이가 니 글 읽은거 아냐? (내 망상? 난 공상소설 팬질ㅋㅋ)
    근데 난 요새 태풍에서 우현이 목소리 참 너무 잘어울리고 좋은거같다. 노래도 더 는거같고. 분위기가 잘 살아.
    박효신 숨 나도 오늘 벅스 1위길래 들어봤어. 노래 참 좋더라. 근데..나는 왜 박효신보다 성규 목소리가 더 좋을까. 내가 진짜루 미친거지? 사람들이 비웃겠다. 근데도 부끄럽지가 않네ㅠ
    성규 목소리를 내가 왜 좋아하나 느낌에 집중해보니, 내가 설탕 잘 안녹은 밀크커피를 좋아하거든. 설탕을 넣었는데 안 저어서 달다가 쓰고 쓰다가 달고..그런 맛. 참 묘해. 방금 들은 목소리인데도 기억이 안 나고. 보고있어도 날 애태워서 보고싶은, 사귄지 얼마 안된 연인의 얼굴같은 목소리. 내가 미쳐도 단단히 미쳤나보다. ㅋㅋㅋㅋㅋ
    근데..대체 왜 세상 사람들은 김성규를 안 좋아하지? 세상 사람들이 이상한게 아니고 내가, 규수니들이 이상한거지? 지금 내가 한 말 글 속의 남조련님께 전해주면 제대로 이해하시겠다.

    • 청순가련심은하 said on 2016-09-29 at 오후 7:28

      아, 나 뒤늦게 니가 화날만한 고백 하나 해도 돼? ㅋㅋ
      작년 여름 니가 나한테 우현이의 ‘선인장’ 노래 소개시켜줘서 음원사이트에서 다운받고 들었는데, 어쩌다가 성규 솔로곡 ‘눈물만’이랑 ‘I need you’ 도 우연히 다운 받았는데 선인장보다 더 많이 들었었다는 사실..이거 비밀이었는데 ㅋㅋ
      물론 선인장도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이고 그 노래에서 우현이 목소리 좋긴 좋아. 근데 왜 난 성규의 눈물만과 아니쥬를 더 많이 들었던 것인가 의문이군. 엄연히 따지자면 나의 취향은 우현이의 발라드와 선인장이 더 나의 객관적 취향이었는데..
      사람을 좋아하게 되는 과정은 참 희한해. 니가 서운해할거 같아서 말 안했었는데, 아무리 생각해도 이런 과정들은 경이롭고 신기해서 ㅋㅋ

  3. wisepaper said on 2016-09-29 at 오후 10:32

    (언니 근데 저 위에 언급한 팬..남조련 아니구요.. 다른 팬이에요ㅎㅎ) 네.. 당연하죠. 아무리 박효신 목소리가 소울을 갖고 있고 대단해도, 언니한텐 성규오빠 목소리가 더 좋고 저한텐 우현오빠 목소리가 더 좋은게 당연한 거 아니겠어요. 저도 안 부끄러워요. 좋은 걸 어떡하라고!! 저도 어제 박효신 노래 들으면서 아 정말 노래 잘한다, 감정 좋다, 깊은 곳까지 만져주는 위로의 목소리다 감탄을 했는데요, 박효신을 듣고 있으면서도 “.. 아 나 지금 우현이 목소리. 듣고싶다..” 이러면서 one day를 플레이. “이제야 깨닫게 된 모든 걸 너에게 말할 수 있다면…” 와 정말 너무 좋다!! 이랬어요. 근데 저 성규 목소리도 좋아해요. 특히 솔로앨범에서의 중저음을 좋아해요. 모던하고 섹시해요. 사람을 좋아하게 되는 과정은 참 희한하다는 언니 말. 제가 어제 운전하며 음악들으며 가면서 계속 그 생각 했거든요. 아니 세상에 남우현이 이 세상에서 젤 잘생겼길 해, 젤 노래 잘하길 해, 젤 대단한 가수이길 해~ 난 왜 얘를 이렇게 좋아하는 걸까, 이런 생각. 사고가 난 거라고밖엔 말을 못하겠네요.ㅠㅠ 덧붙인 고백 안 서운해요. 당연하죠. 그건 당연한 거..

    아무리 대단한 가수의 목소리를 들어도.. 거기서 케미가 느껴지지 않는 게 다르지 않아요? 전 우현이 목소리 듣고 있으면 (내가 이미 빠졌으니) 섹슈얼한 긴장감이 느껴지거든요. 아무리 제가 좋아하는 보컬들- 성시경, 박효신, 김동률.. 이런 목소리를 듣고 있어도 전혀 느껴지지 않는 그런 케미스트리. 근데 어제 박효신 뮤비 아래 리플들을 보니까 거기 팬들이 “이오빠 늑대같은 목소리가 너무 섹시하다며” 울고 있더라구요. ㅎㅎ 다 똑같네요. 아니 근데 내가 빠져 있어서 그런 거 빼구요, 전 노래 아무리 잘하는 가수여도 그냥 ‘인간, 어른” 이런 느낌보다는 ‘청년, 청춘’의 향기가 나는 목소리가 매력있는데요, 우현이는 그런 향이 있어요. 내가 좋아하는 시절의 그 남자만 갖고 있는 그 시기의 느낌이 목소리를 통해 나온다구요… (미쳤구나 내가…) 그러나 팬심은 참 신기한 게, 어느날은 마치 가짜눈을 맞은 m처럼 싸늘해질 때가 있어요. 하룻밤 지나면 바로 바뀐다는 게 함정이지만. ㅎㅎ 아무튼… 성규는 비록 제 으뜸이가 아니지만, 언니가 성규를 좋아해서 얼마나 다행인지. 그나마 잉피 안에서 제가 그 매력을 이해하는 멤버 중 젤 앞순위에 있으니까요. ㅎㅎ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