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다

 

샤이니, 투명 우산

 

 

그림처럼 우린 만나
마치 한 폭의 수채화
그려가듯 함께 했었고
스케치하듯 그린 선과
우리를 채워가던 색 다
어느샌가 흐릿해져 가

멀어지는 계절같이 넌
추억 속에 모두 남기고
웃으면서, 웃으며 간다고
또 이제 혼자가 될 내일도
유난스레 굴지 말자고
그렇게 넌, 할 거라고

오늘 어두운 밤 하늘 위로
구름, 이 별을 가리고
막지 못할 이 비도 내리고
마지막 인사를 대신해
내민 투명한 우산에
잊지 못할 너의 뒷모습도
가릴 수가 없는 걸

아직까지 믿을 수 없는 이 결과
엉켜있는 맘을 풀 수 없는 건가
자책하지도 미워하지도
자칫하면 공기마저 외면되는 복잡한 이 상황
너의 뒷모습을 머릿속에 남겨
지워지지 않는 깊은 곳에 너란 이름 새겨
눈을 감는 이 시간도 내겐 아까워
앞을 가리는 이 비가 투명해서 고마워

번져버린 물감같이 넌
너의 색을 모두 내주고
흐려져 넌, 흐려져만 가도
나는 시간에 널 맡기고
세월 속에 전부 맡기고
꼭 먼 훗날, 만나자던

오늘 어두운 밤 하늘 위로
구름, 이 별을 가리고
막지 못할 이 비도 내리고
마지막 인사를 대신해
내민 투명한 우산에
잊지 못할 너의 뒷모습도
가릴 수가 없는 걸

안녕이란 인사가 여행을 위한 거라면
네 뒷모습에 내가 담담했더라면
그 뒷모습에 안녕이라고 작게 말하고
눈물인지 뭔지 비가 와 다행이라며
(아름다운 우리를 기억해 난)
마음 아린 추억 갖고 기다려
웃으며 너를 보내고선 지금
널 기다린 난 믿어

오늘 어두운 밤 하늘 위로
구름, 이 별을 가리고
막지 못할 이 비도 내리고
마지막 인사를 대신해
내민 투명한 우산에
잊지 못할 너의 뒷모습도
가릴 수가 없는 걸

한참을 그렇게 나 홀로
우리 이별을 그리고 (Hey baby)
멎지 못할 이 비가 내리고
젖어 드는 이 그림 속에 (번지는 그대)
나보다 한 발 더 먼저 (잊지 못하게)
넌 어느새 첫발을 내딛고
멀어져 가 날 두고

말없이 비는 밤을 적시듯 Woo

 

 

…………..

 

요즘 드라이브하며 계속 듣는 노래.
로우파이하게 녹음된 저음질 사운드가 향수를 자극하네.
도입부 온유 목소리도 좋고..

특히 떼창 부분 너무 좋다.

 

“오늘 어두운 밤 하늘 위로
구름, 이 별을 가리고
막지 못할 이 비도 내리고
마지막 인사를 대신해
내민 투명한 우산에
잊지 못할 너의 뒷모습도
가릴 수가 없는 걸”

 

……

 

 

 

Comments on this post

  1. 청순가련심은하 said on 2016-10-07 at 오전 1:22

    가사 참 아리고 좋아. 온유 목소리도 정말 좋다. 이런 가사에 어울리는 온유 목소리. 글고보니 온유 얼굴도 약간 색기가 감도는거 같다. 여자들이 좋아할 색기.
    아니지..섹시미는 유일하게 성규. ㅋㅋ
    아,.나 오늘 호르몬의 영향으로 잠못자고 섹시한 성규 얼굴 자꾸 떠오름. 몇년 전 앙케이트 보니 연상의 여자에 대한 생각 물으니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고 그러던데…..근데 연상도 이뻐야 좋아하겠지? ㅋㅋ
    글구 본인의 섹시함을 아냐고 물으니까 자긴 섹시하지 않고 기품있는 남자래. 바보같은 성규..남자의 섹시함이 어떤건지 모르고 있음. ㅋㅋㅋㅋㅋ 한달에 한번 밤새게 만드는 성규의 얼굴이 날 책임 못지는데, 난 왜이럴까ㅋㅋ 김대교는 옆에서 코골며 자고있음.
    아..온유랑 태민이 얼굴 보면서 자제해야지ㅋ

  2. wisepaper said on 2016-10-07 at 오전 1:57

    ㅋㅋㅋ 언니 여긴 지금 오전인데요. 저 지금 또 충동적으로 오군 회사까지 운전해서 데려다주고 혼자 목적 없이 드라이브하다가 유니버시티 빌리지라는 이쁜 쇼핑 거리에 와있거든요. 내릴 생각 없이 자다가 나온채로 차에 타고 온거라 속옷을 안입고 왔다는 걸 깨달았음 ㅠㅠ 근데 나가서 걷고 싶네 가디건 입고 있으니까 노브라도 상관없겠죠?? ㅋㅋ아놔 ㅋㅋ 미국도 요즘 스타들 중심으로 노브라 운동하고 그러는데 나도 페미니즘에 보탬좀 되보자 ㅋㅋ

    맞아요 온유 좀 색기가 있어.. 웃는 게 화사한데 색기가 있음.. 아 네네 성규가 최고입니다.. 심은하언니는 연상이고 이쁘잖아요 언니는 걱정할 거 없음 ㅋㅋㅋ

    팬덤 문화의 생산성이나 창조성으로 보면 지금이 예전보다 훨씬더 퇴보했어요.. 암튼 그건 다른 얘기고, 우리커뮤가 아이디 정체성이 있어서 아무글이나 막 쓰기 되게 힘들어하는데요 그렇다고 익명으로 바꾸는 것도 아닌 거 같고. 제가 이 사이트를 익명으로 할까 아이디 정체성이 있게 만들까 고민하다가 결국 이렇게 만든 게 되게 근본적;; 인 이유였거든요. 팬들은 언제나 실체와 정체성이 없는 모래알 같은 존재잖아요. 그래서 전 우현이가 공허할 거 같아서.. 아이디로나마 정체성과 실체가 있고 현실이 있고 연속성이 있는 팬들이란 걸 우현이에게도 보여주고 싶고 팬들끼리도 그걸 느끼라고 만들었는데… 사실 단점도많아요. 아무말이나 못하다보니 책임감 있는 글이 아니면 못쓰는거죠.. ㅠㅠ 그래도 가끔 일상의 고민 얘기도 나눠요.. 근데 익명 커뮤는 여기 말고도 많으니까 힘들어도 바꾸진 않으려고요.

    • 청순가련심은하 said on 2016-10-07 at 오전 2:17

      내가 김대교한테 노브라운동 얘기해봤더니, “한남들이 충격받거나 각성하기는 커녕 오히려 고마워할까봐 걱정이다.” 이 말속에서 남자들의 시선을 바꾸기가 정말 어렵구나..좌절감이ㅠ
      어려워도 난 지지해 노브라운동. 남자들이 익숙해져야해. 나도 유라한테 조심하며 살라고 가르치고싶지 않고 남자들을 먼저 바꾸고 싶어.

      근데 마현 우현이 음악을 지지하는 컨셉이니 음악 이야기 게시판은 따로 만들어도 괜찮을듯..우현이에게 음악적인 영감이나 아이디어를 줄 수 있는 게시판. 나 마현 활동도 안하면서 왜이러지ㅋㅋ 근데 넌 지금 아무런 의욕이 없을거같긴하다.
      그리고 왠지..우현이는 여자들 수다 궁금해할거 같기도 해.ㅋㅋㅋ

  3. wisepaper said on 2016-10-07 at 오전 2:45

    인피니트 snl 나온대요.. 곧 찍을 거라고.. 샤이니 나온거 봤어요? 최고였음 ㅋㅋ 그리고 학교 선생님이 인스피릿인 에피소드도 있는데 진짜 웃겨요. 암튼 snl 나오길 바랐는데 잘됐음.. 저 요며칠 영상 못보겠어서 안본 스케줄 많은데 저 스케줄도 일반 여초 커뮤에서 알게된거에요. ㅠㅠ

    그니까 남자들이 성적인 맥락에 놓일 때에만 여성의 가슴을 성적으로 대해야 하는데(예컨대 지 여친하고 있을때) 전혀 그 맥락이 아닌 일상 속에서도 언제나 여성을 성적인 시선으로 본다는 거 자체가 여성인 나에 대한 대상화 물상화 같거든요. 이 개새끼들이 내 젖꼭지를 내맘대로 하고 다니지도 못하게 해 !! 암튼 요즘 인터넷에서 여성들 아주 잘하고 있어요.. 남자새끼들이 바뀌는 건 기대도 안해요 저새끼들은 그저 눈치라도 보게 만드는 게 최선이고 중요한 건 여성들 스스로를 바꾸는 거에요. 여성들이 바뀌면 이제 젠더관념 개차반인 남성들은 도태되는 수밖에 없음.. 전 그날을 기대해요. 언닌 유라 당돌하고 자유롭게 잘 키우세요 잘 키운 여성 하나가 세상을 바꿀거에요. 전 남편 키우고 이제 아들새끼들 조신하게 ㅋㅋ (어디 남자가 감히! 남자는 자고로 조신해야지. .. 이런거 요즘 여초 유행어에요 ㅋㅋ) 잘 키워서 세상에 내놔야지요

    • 청순가련심은하 said on 2016-10-07 at 오전 3:23

      아들 엄마들이 다 너같아야할텐데..그런거에 신경쓰는 아들엄마가 얼마나 될지..
      하긴. 딸 엄마들도 신경쓰는 엄마들 별로 없을거같다. 그저 조심하라는 엄마들이 많겠지. 짜증나.
      페미교육이 공교육에 필수로 들어갔으면..
      글구 snl 소식은 간만에 규수니 블로그에 갔다가 알게되었어. 누나 규수니들은 아주 신났지. 규수니들이 오래전부터 바라던 바라서..ㅋㅋ
      근데 선생이 인스피릿이라니. 이왕이면 엄마 친구 인스피릿도 나왔으면..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