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가을 이런 저런 풍경, 집에서 이것저것

 

토요일.
동네 도서관 앞 작은 호텔 1층에 있는 식당에 점심 먹으러 왔다.

사실 우린 외식 넘나 많이 한다. 맨날 먹는 메뉴가 있음. 쌀국수는 우리의 사랑.
요즘 좀 줄이려고.. 이제 주말에만 외식하는 걸로…ㅠ

 

kakaotalk_photo_2016-11-10-17-37-41_66

 

오른쪽에 버스 서 있는 저 정류장은.. ornus가 호수를 건너 회사로 갈 때 버스 타는 곳… ^^

 

 

 

 

kakaotalk_photo_2016-11-10-17-37-37_22

kakaotalk_photo_2016-11-10-17-37-35_7

 

플랫 브레드 두 종류랑 버거랑..자몽 쥬스.

 

kakaotalk_photo_2016-11-10-17-37-33_90

 

유리잔을 든 ornus의 손가락이 난 또…. 그렇게 좋구요… ㅠㅠ

 

kakaotalk_photo_2016-11-10-17-37-32_69

 

 

kakaotalk_photo_2016-11-10-17-37-28_85

 

 

kakaotalk_photo_2016-11-10-17-37-23_18

.

.

.

.

 

.

.

.

.

지금 동네에서 집을 사기 전까지.. 작년에 시애틀 오자마자 다섯달 살았던 동네 벨뷰 거리.
한국마트가 있어서 한국 음식 재료를 사러 가느라 지금도 종종 간다.

아이들 보내놓고 홀로 음악들으며 운전하며 조용조용 보내는 나만의 시간.
이 거리에 섰다.

 

kakaotalk_photo_2016-11-10-17-15-57_95

 

한국 마트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나오면 바로 보이는 이 거리.. 나뭇잎이 벌써 많이 떨어졌네.

 

 

 

늦가을 쓸쓸하고 조용한 거리.

 

kakaotalk_photo_2016-11-10-17-15-57_27

 

kakaotalk_photo_2016-11-10-17-16-02_45

 

 

 

이렇게 보내는 가을.
참담한 뉴스들을 뒤로 하고 가을은 가네.

.

.

.

 

kakaotalk_photo_2016-11-10-17-15-55_61

 

ornus 집에서 일하던 날. 벽난로 앞이 좋다며 작은 책상을 옮겨와 일하는데.
유치원 다녀온 은율이가 아빠 책상 밑에 쏙 들어가 책을 보네. 꼭 이렇게 구석을 좋아하는 아이들.

 

kakaotalk_photo_2016-11-10-17-15-56_45

 

아빠 책상 다리엔 자기가 만든 거미줄 작품;과 요상한 접시작품;;;을 자랑스럽게 붙여놓았고…

 

 

.

.

 

kakaotalk_photo_2016-11-10-17-37-20_9

kakaotalk_photo_2016-11-10-17-37-18_90

 

아이들이 집에 없는 시간엔.. 싱크대 한 쪽 바에서 일한다. 이 높이가 높아서 편하다고..
자기 휑한 오피스룸 윗층에 있는데도..
나랑 있겠다고 또…. 거실에서 일하는 ornus.

 

 

.

.

 

 

 

 

Comments on this post

  1. 청순가련심은하 said on 2016-11-11 at 오전 10:49

    우와 벽난로도 있었어?? 글구 저 주방은 요리할맛 나는 주방이네. 완전 부럽ㅠ

    • wisepaper said on 2016-11-11 at 오전 10:53

      벽난로는.. 여기 집들은 그냥 다 있더라구요..;;
      전 사실 주방 오븐이나 쿡탑 이런 거 잘 모르는데..ㅠㅠ 이 집 지은 건축업자가 거기에 신경 많이 쓰셨다며.
      어쩌다가 복 받았네요 제가…

  2. 암헌 said on 2016-11-11 at 오후 10:21

    스피커 좋아보인다 빵빵하겠네~

  3. wisepaper said on 2016-11-12 at 오전 12:38

    응. 정말 좋아. 영화볼 때도 연결하고 들으니까 너에게도 강추하고 싶은 제품이야..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