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고 사소하고 다양한 거

대상은 주기적으로 바뀌는데 영화에 빠지면 한동안 주로 영화를, 책에 빠지면 몇날 며칠 책만, 음악에 빠지면 그 뮤지션의 세포까지 훑을 정도로 몇 날 며칠. 그 다음에는 인터넷도 안하고 일상만 생각하는 주기가 돌아온다;; 아무튼 별 쓸데 없고도 쓸데 있는 내 취미 중 하나는 이것들과 관련 있는 정보나 단상을 데이터베이스로 만드는 거다. 말이 거창하지 별 것도 아니다. 우표수집과 껌종이 수집, 병뚜껑 수집 같은 고전적인 수집취미가 그냥 디지털 시대에 맞게 디지털 정보로 변환된 수집으로 바뀌었을 뿐. 우표와 병뚜껑을 수집했던 사람들은 무엇을 위해 그 자그마하고 사소한 것들을 모아들였을까. 나도 그저 작고 사소한 것들을 수집하는 건데 재미있다. 쓸모가 있게 되면 또 그 나름대로 재미있을 것 같고.
..

ornus는 크고 작은 수많은 시작하는 회사들과 일하는 경험을 하고 있다. 객관적인 결과로 봤을 땐 90퍼센트 이상이 실패로 돌아가곤 하는 그 수많은 시도들을 시작하게 하는 원동력은 무엇인지, 시작 첫 일이년을 버티기 위해 필요한 요건들은 무엇인지, 실패담과 성공담을 보고 있다. 다른 나라의 케이스들을 경험하게 되면 그것도 또 재밌을 것 같다. 워낙 집에서 시시콜콜 많은 걸 나누다보니 내가 일하고 있는 것처럼 착각이 될 때가 있다. 한 집에서 어떤 에너지를 공유하는 게 서로의 삶에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

서울의 가로수길, 삼청동, 홍대앞 등등.. 작고 사소한 개인 옷가게들이 골목골목 숨어 있던 이 동네들에 대기업 자본들이 들어오는 속도가 훨씬 더 빨라지고 있다. 작은 개인샵 여러개를 사들여 큰 대기업 브랜드가 하나씩 들어오는 방식이다. 고가의 명품 브랜드와 백화점의 비싼 옷들 틈바구니에서 중저가로 버틸 수 있었던 작은 가게들의 장점도 대기업이 만드는 중저가 SPA브랜드들 앞에서 무색하게 된 지 오래됐다. 이것이 결국 우리 시대의 흐름인가. 뭐 사실 진정한 의미의 패션의 다양성이라면 다양한 개인 디자이너들의 디자인들이 살아남는 구조일거다. 이제 쏟아져나오는 디자인들 중에 내 맘에 쏙 드는 게 점점 없어지고 있다. 아마도 디자인들이 평준화되고 있기 때문인 것 같다. 집에 재봉틀이라도 갖다 놓고 내옷은 직접 만들어 입고 싶은 심정이 되는 순간이 많다.
..

문화가 끝까지 가지고 있어야 하는 단 하나의 요소가 있라면 그건 ‘다양함’이라고 생각한다. 작고 사소한 것들이 다양하게 살아남을 때 그 작은 것들이 서로 영향을 끼치며 새로운 변종을 만들어내기 때문에 계속 진화하는 걸 텐데. 생물학자들의 대중서를 읽어보니 생물의 세계도 마찬가지. 우리가 흔히 ‘우월한 유전자들이 선택돼 진화하는 과정’이라고 보는 자연진화 상태에서도 우성 유전자만 중요한 게 아니라 다양한 공존이 중요하단다. 어떤 종이 작고 사소한(때로는 열등한) 여러 유전인자들을 버리고 우성 유전인자만을 선택했을 때 그 종은 결과적으로는 우월해지는 게 아니라 다양성이 사라졌기 때문에 위험한 상태가 되고 만다고.

반항적이고 마이너적이고 총기가 있거나 날카로운 ‘청춘’의 얼굴을 가진 스타들의 계보가 어느 순간부터 이어지지 않고 있는 듯한 느낌이었다. 아마도 리버 피닉스와 십대후반부터 20대 초반까지의 디카프리오의 얼굴을 끝으로. 물론 그 이후에도 반반하고 멋진 얼굴들은 많이 나왔지만 우리가 딱 그 ‘청춘’이라고 할만한 표상을 가진 얼굴. 근데 <플레이스 비욘드 더 파인즈>에서 데인 드한(Dane Dehaan)을 발견하고 신기했다. 결국 또 나오는구나. 정말 끝이 없구나. 데인 드한은 디카프리오보다 더 마이너적인 요소가 있다. 베네치오 델 토로를 섞은 듯한 눈빛에 어두움을 배가시키는 다크서클. 정확한 발음을 구사하는 디카프리오와 달리 뭉개지는 발음을 나른하고 음울한 음색으로 전달한다. 반짝 스타로 사라지지 않을 것 같은 확신이 드는 게 디카프리오 같은 배우가 10대때부터 이미 화면 속에서 장악력을 가졌던 것처럼 그런 게 있다. 화면에 등장하는 순간 주위를 압도하는 에너지가 있다. 연기도 좋고. 매니악한 느낌이 많아서 좀더 성격파 배우로 성장하지 않을까 싶다. (이런 약 빤 것 같은 얼굴 나오기가 쉽지 않은데 실제 삶은 오래사귄 연인과 일찌감치 결혼한 유부남이란다. 낙담한 팬들 왈, ‘망할 헐리웃의 조혼풍습’ 사라지라고. ㅎㅎ)

STILLCUT

 

Comments on this post

  1. 엽기곰순이 said on 2014-01-23 at 오후 9:08

    빼빠, 올만이야. 나 여기 비번도 안 먹히고, 암튼 로긴이 안 돼. 어케 하지? 글고, 급 질문!! 너 예전에 여기다 ‘자연분만’ 관련된 동영상 링크한 게시글 있지? 그거 찾다가 못 찾고 있다. 그거 어디 있니? 왜 조산사가 애 낳는 거 도와주는 거 있잖아. 그건 좀 알려주라!!

  2. wisepaper said on 2014-01-23 at 오후 9:29

    곰순아 그건 우리 옛날 홈피에 있는데 홈피를 우리가 막아뒀어. 그 동영상 있는 글 찾아서 주소로 가봤더니 원본글에서 이미 영상이 짤렸더라. 오래돼서 그런가봐.

  3. 엽기곰순이 said on 2014-02-05 at 오전 6:44

    아, 글쿤, 아무리 뒤져도 없더라고.. 어째 찾아야 할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