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단 스테이크, 알감자 샐러드, 자몽 샐러드

IMG_9473

간단 저녁 – 비프 스테이크, 알감자 샐러드, 자몽 샐러드
대여섯개 반찬에 국까지 차려내야 하는 한식에 비하면 이런 서양식 상차림은 진짜 쉽고 간단하다.

요 상차림에 사용한 그릇들은 서울에서도 즐겨 쓰던 도자기 그릇들. 캐리어 한 대에 뽁뽁이에 싸서 비행기 같이 타고 온 그릇들이다. 질감과 느낌은 비슷하지만 디자인은 서로 다른 그릇들 섞어서 한상차림하는 걸 좋아한다. 세트로만 차려내는 격식 있는 식사는 평소엔 별로 할 일이 없으니.

IMG_9475

(애들 빨리 먹여야 하니 후다닥 찍느라 사진이 이모냥)
스테이크는 요리하기 귀찮을 때 하는 거. 우리야 괜찮은데 애들은 매일 육류 단백질을 먹여야 하니 별다른 요리 생각 안 날 땐 스테이크다. 두툼한 고기 겉면에 소금, 허브, 후추 섞어 위 아랫면에 바르고 올리브 오일로 전면에 잘 발라 밀폐용기에 담아 냉장고에 넣어두고 그때그때 굽기만 하면 된다.

중요한 건 구울 때 하얀 연기가 날 정도로 아주 세게 달궈진 팬에 고기를 올려 위아래 겉면을 빠르게 코팅해서 안에 있는 육즙이 빠져나오지 않게 하는 거. 겉면을 센 불에 굽고 불 줄여 팬에 뚜껑만 덮어도 속은 알아서 잘 익는다. 오래 두면 웰던 되니까 3-4분만 뚜껑 닫아놓고 미디움 정도일 때 꺼내서 접시에 담고 바로 먹지 말고 5분간 가만 놔둬야 가운데로 몰렸던 육즙이 고기 전체에 골고루 퍼져 부드럽게 씹힌다. 이것만 지키면 스테이크는 레스토랑에서 사먹을 필요가 없음.

IMG_9460

소금 넣고 색색 감자 삶아서 올리브오일 발라주고

IMG_9477

자몽샐러드는 점심 때 사용했던 워터크레스(물냉이) 남은 거랑 같이 담고 화이트와인 비네거+올리브오일 드레싱.

IMG_9455

애들이 코코넛 접시라 부르는 그릇
IMG_9479

오늘 초는 이 코코넛 그릇에 올렸다.

IMG_9470

긴 식탁 한쪽 끝에서만 식사하는 쓸데없는 로망이 실현되긴했는데 한쪽 끝에서 먹으니 어째 쭈구리 돋고 휑한 느낌이네 ㅎ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