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스 콘서트, 발라드 1번 연주 중에서 내가 가장 좋아하는..

* 사진 : 2005 쇼팽콩쿨 위너스 콘서트, 폴란드

 

http://movie.damoim.net/istyle/movie/external_movie.asp?usernum=13861347&movieseq=4171719  
*동영상 : 2005 쇼팽콩쿨 Winners’ Concert에서 
                쇼팽, 발라드 1번

독주회와 콩쿨 등에서 그가 했던 몇 번의 발라드 1번 연주 중에서 난 이 연주가 가장 좋다.
비록 열악한 동영상이지만.

쇼팽의 발라드 1번.
클래식에 관심 없는 사람일지라도, 로만 폴란스키 감독의 영화 <피아니스트>의 클라이맥스 장면에서 연주되어 한 번쯤은 들어봤을 곡이다.
2차대전 중 숨어지내던 유태인 피아니스트가 몰래 숨어든 폐가에서, 독일군 장교를 앞에 두고 연주하던 순간.
그 때도 먹먹한 가슴으로 한동안 그 장면만 돌려보고 그랬다.

연주가 참 섬세하다. 아주 작은 음까지 배려한듯 사려깊은. 그러면서도 또 과잉으로 치닿지는 않는다.
연주로 저런 감성 만들어가는 부분은 정말.. 타고났다고 할 수밖에..-.- 
게다가 다른 연주자였다면 느리게 처리했을 부분을 과감하게 슬쩍 쓸고 지나가버리는 임동혁만의 호흡도 중독성 있다.

콩쿨 입상자들끼리 한 콘서트.
이 때 굉장히 가라앉아 보였다. 여러가지 말못할 이유들이 있지만.. 접고..

그 가라앉은 분위기 덕택에 이 곡 고유의 애잔함은 더 잘 표현하지 않았나 싶다.

주로 발칙하게 빛나는 그이지만,
이렇게 우울한듯 낮게 가라앉은 연주 들려줄 때도 있으니 그저 고마울 뿐이다.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