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동혁 연주 첫 만남

사진은 피아니스트 백혜선, 정명훈 님과 함께..

차이코프스키 피아노 협주곡 1번 1악장 일부
연주 : 임동혁, 19세 때

유치원때부터 중학교 때까지 재능 없는 아마추어지만 나름대로 열심히 피아노를 공부했던 나로선
광범위하게 이런저런 피아노 연주를 찾아듣곤 했지만
이 동영상을 발견하기 전까진 임동혁에 별 관심이 없었다. 그냥 신동 하나 더 나왔나 하는 냉소적인 생각뿐.

몇 년 전 서핑 중 우연히 이 동영상을 발견하고 전율이.
너무나도 많이 연주된 이 곡을 그답게 해석하고 있다. 강렬한 타건. 동혁 특유의 밀고 당기는 쫄깃함.

오히려 20대 중반이 된 그가 가장 최근 2007 차이코프스키 콩쿨에서 한 연주는 이 때의 날카로움은 사라진 것 같다.
그의 반짝거리는 재기가 갈고 닦여 뭉툭해진 느낌. 
허나 반짝거림은 덜했으나 밑바닥을 차분하게 응시하는 듯한 깊이가 다가온다.
그간의 고민과 방황이 담긴 듯 전보다 템포가 느려졌고 담담해진 터치. 3악장까지 듣다가 살짝 마음이 아팠다.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