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들

눈에 넣으면 아픈,
내 반짝이들.

보고 있어도 보고 싶다.

열음아-
꼭 아빠 닮아서 가슴 따뜻하고 사려깊은 훈남으로 크렴..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