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아빠도 된장짓

일주일이 넘는 겨울휴가 동안 열음이와 종일 뛰댕기느라 쉬질 못한 ornus.
ornus가 가장 하고픈 일이 이거라기에
우리 엄마가 열음이 봐주신 날 둘이 반나절 동안 커피숍에 죽치고 앉았다.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