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코하마에서 ornus, yul

여름휴가 때 yul과 함께 보낸 마지막 날, 요코하마..
항구도시 요코하마에는 바닷물 냄새와 적당히 한가로운 거리 분위기, 오래된 근대건축물들의 고즈넉함. 낡은 벽돌 소금창고.
신경안쓴듯 신경쓴 고급스런 신호등과 거리표지판도 참 예뻤다.

카메라 들고 뒤에서 찍다보니 ornus와 yul의 사진이 많이 남았다.
근데, ornus 하얀 봉다리 에러잖아…;;..  

(이 겨울에 요코하마를 다시 떠올려보니 그 바닷물 냄새가 생각나서 가슴이 살랑거린다.
 이번 겨울휴가 땐 춘천에서 다시 또 yul과 재회하는 거다~~^^)

Comments on this post

  1. ornus said on 2006-12-12 at 오후 10:57

    봉다리에 유라가 선물해준 자기 가방 들어있었잖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