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어놓기

볼빨간 열음아, 얼른 커서 얼른 낫자..

상자 속 장난감 꺼내서 하나씩 입에 넣었다가 주욱 늘어놨다가.
싫증 나면 책장이며 선반을 손으로 짚고 죽 걸어다니다가
그도 싫증 나면 뭐든지 밟고 등반.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