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감…. 독주회.

2006. 1. 15. 임동혁 독주회, 예술의 전당

쇼팽_ 발라드 1번~4번 Chopin_ Ballade No.1 ~No. 4
슈베르트_ 즉흥곡 Op. 142 No. 1,2,3 Schubert_ Imprompt op.142 No.1, 2, 3
발라키레프_이슬라메이 Balakirev_ Islamey Oriental Fantasy


합창석을 예매했다. 무대 위 피아노 바로 뒷자리..일단 가격이 싸다;;

귀를 기울이면 연주자의 허밍소리를 들을 수 있고, 포르테가 시작될 때 내는 기합소리도 들을 수 있다.

교감. 아주 세밀하게 교감하는 느낌 때문에 벅찼다.

슈베르트 즉흥곡. 느림과 침묵을 충분히 사용하여, 결코 서두르거나 자신의 기량을 자랑하지 않았다.

프로그램 중 가장 기대했던 <이슬라메이>. 난곡. 모든 기운이 이곳에 모여든 기분. 집중력.

커튼콜 끝에 무려 세곡의 앵콜곡이 이어지고, ‘이번엔 무슨 곡을 하지’ 그가 머리를 긁적이자 소녀들의 이뿐  비명소리들.

마지막 앵콜로 라벨의 <라발스>의 서두가 연주되는 순간엔 말할 수 없이 행복했다. 여기저기서 환호성.

중간중간 사람들의 거슬리는 기침소리와 앵콜곡 연주중 간혹 사진 찍는 사람들 때문에 속상하기도 했지만.

나보다 먼저, 싸인회 줄을 서 줬던 고마운 ornus.

쓱쓱 싸인해 주던 그 섬세한 손과 해사하고 맑은 웃음.

연주가 끝나고 나오는 길에 밀려오던 싸한 감정들.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