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7..가을의 길목, 서울, 방배동..

가을이다.
정말 파랗다.
오전 11시.. 아무도 걷지 않는 멈춰진 시간, 서울의 길 한복판에서..
파란 하늘에 손을 뻗어 가을이 오는 냄새를 만져보았다.

연세 지긋하신 한 교수님의 작업을 도와드리느라 교수님댁에 들렀던 날이었다.
서울 서초구 한복판에도 이렇게 맑은 곳이 있구나.
하늘빛이 너무 맑아, 그냥 주저앉고 싶었다.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