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음 + 아빠

열음이는 아빠랑 컴퓨터도 하고 낮잠도 자고 목욕도 늘 아빠랑.
아버님은 그러신다. 동글동글한 얼굴형이랑 이미지가 열음아빠 어렸을 때랑 닮았다고.^^

열음 아빠는 말한다.
이렇게 잘 놀아주는데도 엄마에게만 더 잘 웃어주고 결정적인 순간엔 항상 엄마를 찾는 열음에게.
자기의 사랑은 무한한 짝사랑이라고.
하하.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