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한 나의 도시

‘아무렇지도 않고 예쁠 것도 없는’ 강북의 동네길.

한가한 오후 햇살 아래
손잡고 걸어가면 

달콤한 나의 도시..^^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