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숍, 집에서 이것저것

 

이눔시키… !
(갤러리아 포레 1층 커피숍에서)

은율이는 곱슬머리다. 끝만 살짝씩 꼬부라지는. 할아버지대를 닮은 것 같다.
(가로수길 홀리스 커피. 매장 가오픈날이라 손님이 하나도 없었다. 그래서 우리한테 케익을 서비스해줬다!)

장난치고 시퍼요. 이제 시작할래요 표정-.-

음…

식당에 가면 밥그릇 뚜껑은 꼭 내가 열거야

우리집 장난감을 다 집어던져놓는 장난감방 귀퉁이에서. 애들과 놀고 있는 ornus의 딴생각

(애들 찍는 줄 알았지? 아니야!)
ornus의 딴세상. 애들과 놀 때나 가만히 있을 때 ornus만의 리듬이 있다.
멍…….. 멍………하니.
주위가 소란스럽든 말든 항상 자기만의 나른함, ornus만의 리듬이 나는 좋다. 그옛날 내가 여기에 반했지 호홓

이눔시키들.. 이눔시키들.. 또 뭔일을 저지르려고 둘이 작당을 해서 내 소나무 서랍장 서랍으로 향하는 것이야!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