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10월 사진들

 

실내놀이터에

왜 사진엔 배가 별로 안 나온것처럼 나왔을까. 사실 많이 나왔다;

열음아 ㅋㅋ

우리집이랑 옆집에 살아서 태어난 후 1년간 열음이랑 동고동락한 열음이 사촌동생 채원이

삼촌이랑 서로 사진 찍어주기

창밖도 찍고

채원아, 오빠가 사진 찍어줄까?

이렇게~

곰돌이한테 뽀뽀

오빠 가지마~

쌀국수 먹으러 갔다.

핫소스 찍어먹은 열음

물을 마셔봐도

그래도 맵다~ ㅋㅋ

어딜 가든 손에 자동차나 기차 하나는 들고 있어야 하는 열음이

이런 쬐끄만 토마스 기차 하나가 어찌나 비싼지..

열음이가 찍어준 사진

아빠 사진은 이렇게 찍어주고;;

열음이랑 단둘이 버거킹에 간 날

또 열음이가 사진 찍어줬다.

엄마 저거 찍어주고 지 구급차 사진만 열심히 찍으셨음

또 쌀국수를 먹으러 갔다-.-

또 열음이가 찍어준 사진

아이 사진은 이렇게 클로즈업해도 이쁜데, 우리 사진은 이렇게 찍으면 진짜 부담스럽다-.-


9월- 10월초 사진들.

이 때만 해도 신나게 돌아다녔는데.
이제 조산기 때문에 출산할 때까지 집에서 꼼짝하지 말라는 처방을 들었다.
겨울까지 밖에 못 나간다………..ㅠ

초기엔 끔찍한 입덧으로 세 달을 누워있었는데 입덧 끝난 후 겨우 두달 돌아다니고 이제 또 세 달을 누워 있으라는 처방이다.
임신하고도 남들은 다 하는 일상생활이 내게는 머나먼 이야기라니;
내몸의 비루함을 깨닫고 있다.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