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

태지..

보고싶다.

그의 음악.
듣고 싶다.

한동안 안 듣던 그의 7집, 8집, 그리고 톨가 카쉬프와의 협연으로 화제가 됐던 서태지 심포니 앨범을 듣고 있다.
며칠 밤을 샜다.

미치도록 그립다.
너어무.. 보고싶다.

노래 한 곡 만드는 데 사운드 계산하고 배치하느라 몇 달씩 녹음실에 앉아 있는다는 그의 뒷모습이 상상된다.
사운드 조합의 무아지경을 선사하는 서태지의 음악뿐 아니라 헐거운 구성과 로파이 사운드의 서태지 노래도 들을 수 있는 날이 올까. 많이 궁금하다.

(심포니 런던 리허설 때 톨가 카쉬프와 함께.. 9집 때 공연 많이 다녀야지. 공연 티셔츠도 만들어 입어야지. 룰루~)

+ 이사 간다. 아파트 동 바로 뒤에 동산이 있고 단지 바로 앞에 아주 큰 공원과 산이 있는 곳으로..
정리할 것들이 많은데 며칠 밤을 나는 음악만 듣고 앉았다.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