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인한 사랑

존재는 눈물을 흘린다고? 눈물을 흘릴 수 있을 때는 그나마 에너지가 남아  있을 때다.
요즈음의 나는 눈물 한방울의 수분기도 남기지 못하고 타버리는 존재 같다.
사그라들어 분분히 흩어졌을 나의 재는 어디로 갔을지. 잿가루도 잘 만져지지 않는다.

기왕 타는 것 내 온 기력을 다해 불사르고 있다면 후회라도 없을텐데
하루 종일 자신만 바라봐달라는 지극히 이기적인 영아기를 지나고 있는 은율이에게
온전히 올인하지 못하는 나는 넋나간 사람 같다.

내 머릿속엔 오직 나의 것을 향한 욕망도, 그렇다고 오직 타인 – 아이를 향한 욕망도 아닌 것들이
제자리를 못 찾고 싸우고 있다.

사는 게 이보다 가벼울 때는 낙서 같은 조각이나마 글도 시도 손가락을 타고 나온다.
그러나 지금의 나는 온몸을 내어놓느라 손가락으로는 아무것도 쓸 수 없이 텅- 비워진 존재같다.

아이는 내가 온몸과 함께 온 정신을 다 내줬는지도 본능적으로 알아차린다.
은율이와 단둘이 보내는 오전 시간 – 내 몸은 그를 향해 앉았지만 내 정신은 내 욕망으로 분주할 때
아이는 유난히 더 보챈다.
오직 나만을 향하느라 보채는 아이의 시선이 가여워져 사력을 다해 집중해서 쳐다봐주자
함박같은 웃음으로 내게 답하며 나를 채워준다. 그리하여 알았다.
나는 손가락으로는 아무것도 쓸 수 없지만 온몸으로 쓰고 있다는 것을. 

나를 타인과 섞고 타인의 삶에 개입해 손내미는 것으로 내 존재가 확장되는 것이 사랑이라면 보통 첫번째 확장을 연애에서 경험한다. 그러나 그것은 내 욕망과 그의 욕망을 교환하고 맞부딪치며 쾌락과 슬픔으로 널을 뛰는 쌍방향의 흐름이 강해서, 잿가루조차 보기 힘들 정도로 혼자 지쳐간 일은 없다.
오히려 그 때는 내 이기심이 춤추던 때이기도 했다.

그러나 오직 자신의 욕구 외에는 아무것도 알지 못하는 아이와의 사랑에서는
내주고 나서 쉽사리 채워지지 않는 허기에 지쳐갈 때가 많다.
아이러니한 것은 다 내줬을 때보다 내 욕망과 싸우느라 다 내주지 못했을 때 더 지쳐간다는 사실이다.
아이와의 사랑이란 건 오직 나를 다 내줬을 때만 그 사랑의 본질적인 힘을 건네주고 내준 자리를 다시 채워준다.
진짜 타인의 존재에 나를 내주고 그로 인해 확장된 나를 얻는 사랑은 이렇게나 먼 길인 것이다.

미안하다 은율아.
열음이 때는 그래도 이런 확장을 배우는 사랑이 처음이라는 것이 들떠서 조금 덜 지치고 조금 덜 허기졌는데
이제 두 번째라고, 나는 너를 시시한 눈길로 바라보면서 내 욕망을 채우느라 너를 더 보채게 하고 그로 인해 더 지쳐갔던 것이다.
나에겐 두 번째지만 너에겐 오직 첫 번째인 사랑인 것을.

다 내주기 싫어서 몰입하지 않으면 절대 힘을 주지 않는 관계.
오직 몰입했을 때에만 내준 자리를 다시 채워주는 힘을 건네주는 것이 너희로구나. 잔인한 사랑이다.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