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는 만큼 자라는

오랜만에 열음이가 다니는 어린이집에서 원장님과 상담을 하고 왔다.
처음에 어린이집을 선택할 때 10군데를 돌아다녔다.
많은 곳에서 다양한 프로그램, 화려한 교육방법, 영어교육 등을 강조했는데 그런 곳은 제외했고
원장님과 선생님들의 교육철학- 아이와의 애착관계를 중시하고 아이의 자존감을 소중히 여기는-이 신뢰가 가는 곳으로 지금의 어린이집을 선택했다.

낯가림도 심한 때였는데 원장님이 열음이를 잘 받아주셔서 차근차근 애착관계도 잘 형성하고 음악, 미술, 체육, 놀이활동도 아이를 어떤 방향으로 의도적으로 이끌어간다기보다 아이들에게 여지를 많이 주는 스타일이었기 때문에 열음이가 재밌게 그럭저럭 잘 다니고 있었다.

원장님께서 말씀하시길 열음이처럼 욕구가 많고 에너지가 강하고 지치지 않는 아이는 너무너무 드물다고 하셨다. 오전 프로그램은 재밌게 주도적으로 잘 하지만 그 외의 시간엔 열음이의 에너지가 너무 커서 어린이집이 감당하는 게 쉽지는 않다고 하셨다. 이 말를 다른 사람이 했다면 기분이 나빴을 수도 있겠지만 평소에 열음이의 기질을 잘 이해하시고 적절하게 대응해주시려고 노력했던 분이었기에 그 진심을 받아들일 수 있었다. 그런데도 갑자기 눈물이 왈칵 쏟아지는데 챙피해서 혼났다.

오전 프로그램은 잘 하는데 그 외 오후시간엔 다양한 바깥활동이나 놀이학교, 자연학교 등의 도움을 받으면 더 좋지 않을까 하셨다. 사실 그동안 열음이는 어린이에서 바로 집에 오는 게 아니라 항상 나랑 학교 운동장, 단지 앞 개천가, 작은 동산, 실내놀이터, 마트의 장난감 코너, 단지 내 놀이터 등에서 몇 시간 활동을 하고 집에 와서 저녁 먹고, 블럭쌓기나 책읽기 같은 정적인 활동을 한 후 잠자리에 드는 게 하루 일과였다. 은율이를 낳고 나서는 은율이는 유모차에 태우면 잠을 잘 자기에 은율이와 함께 다녔다.

이건 내가 의도적으로 한 게 아니라 열음이가 에너지가 크기 때문에 이렇게 충분히 발산해주지 않으면 스트레스가 쌓이고 우리 서로 힘들어지기 때문에 그렇게 한 것이다. 다른 엄마들은 힘들게 어떻게 그렇게 하냐고 나한테 그러는데, 순하고 얌전한 아이라면 집에 가서 엄마와 정적인 활동을 하고 하루를 마감하면 되겠지만 열음이에겐 그것만으론 욕구가 충족되지 않는다는 걸 알기 때문에 나 나름의 방법을 찾은 것이었다.

안 그래도 열음이를 놀이학교나 자연학교로 보낼까 하는 고민도 했었기 때문에 아차 싶었다. 나 어릴 땐 밖에 나가서 뛰어놀면 그게 다 놀이학교고 자연학교였는데 요즘 아이들은 기관의 프로그램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는 게 아이러니기도 하지만.. 내가 혼자 다양한 활동으로 만족시켜주는 것에는 한계가 있기도 하고. 아무튼 이제 오전 프로그램 끝나고 더 많은 시간 다양한 놀이나 바깥활동을 하는 것으로 잠정적인 결론을 냈다.

상담을 받고 돌아왔는데 밥이 잘 넘어가지가 않는다. 혹시 나의 교육방법이 잘못된 부분이 없는가. 심리상담을 한 번 받아볼까. 열음이가 바라는 게 너무 많은 게 다른 아이들과 다르니까 문제인 건 아닌가 하는 생각과 함께.

물론 어느 부분은 고쳐야 할 부분도 있고 훈련이 필요한 부분이 있다는 걸 알지만 전체적인 생각은 변함이 없다. 열음이가 문제라고는 결코 생각하지 않는다. 내가 할 수 있는 건 열음이의 타고난 기질을 잘 살려주는 방향으로, 열음이가 가진 가능성을 좋은 쪽으로 뽑아낼 수 있도록 맞춰주는 것이다. 

나의 어린시절만으로는 열음이의 지금 모습을 충분히 이해하지 못할 것 같아서 ornus의 어린시절에 대해 자주 묻게 된다.
우리 시어머니가 말씀하시길 ornus도 어렸을 때 굉장한 고집불통에, 원하는 것도 많고, 하고 싶은 건 반드시 해야 직성이 풀리는 아이였다고. 그에 한 술 더 떠 ornus말로 자기는 재수없는 골목대장이기도 했단다. 지금의 모습과는 전혀 매치가 안 되는데, 어쩌면 어린시절에 그런 기질이 있었기에 그 덕분에 만들어진 장점도 많을 것이라 생각하게 된다.

에너지가 많고 욕구가 다양하고 고집도 세고 예민한 부분도 많은 기질의 아이는 양육자가 쉽지는 않지만 나는 열음이가 이런 기질을 가졌기 때문에 후에 해낼 수 있는 부분도 많을 거라고 믿는다. 내가 다루기 쉬운 순한 아이로, 말 잘 듣는 아이로 만드는 건 답도 아니고 실현될 수도 없는 일이다. 열음이를 열음이답게. 나는 열음이를 믿는다. 아이들은 부모가 믿어주는 만큼 자란다고 한다. 내가 아이를 믿기 위해선 또 내가 나를 믿고 사랑해야 한다. 내 자존감이 아이의 자존감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이 너무나 분명하기에 아이의 부모가 된다는 게 쉽지 않은 일이리라.
아이는 부모의 말 몇 마디에 의해서가 아니라  믿고 기다릴 때 성장한다. 첫아이라서 다른 노하우가 없나는 게 안타깝긴 하지만 지난 시간 내가 경험으로 배운 건 이것뿐이다. 그러면서도 가끔은 아이가 왜 내뜻대로 되지 않을까 싶은 조바심이 열음이에게 전달됐을까, 미안하고 소심해진다.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