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 깊어져

서핑을 하다가도 일부러 육아 사이트나 우리아기 영어가르치기 우리아이 영재로 기르기 등등의 냄새를 풍기는 사이트는 피하고 있는데,

오늘 내 책 좀 고르느라 여기저기 둘러보다 잠깐 들어가게 된 육아 사이트에서, 역시나 수많은 엄마들(부모들)이 아가한테 책 읽히기 경쟁을 벌이고 있다.

무슨무슨 전집, 무슨무슨 지능교육, 무슨무슨 학습지, 아직 돌도 안 된 아기 혹은 두 돌도 안 된 아기에게 책읽히기 대바람이다.
두 돌에 한글 읽는다고 자랑하는 엄마도 있는데, 아가 때부터 앉혀놓고 수도없이 책을 읽어주면 아기가 통으로 글자를 익힐 수 있다고 한다. 글쎄.. 두 돌에 아이가 상상할 세계는 충분히 많은데 벌써 글자에 갇히게 하는 게 좋은지 모르겠다.

단 한 건의 임상실험도 거치지 않은(!) 나의 편협한 전망으로는 앞으로 10-20년 후에 만 3세 이전 아기에게 인지발달을 지나치게 강조했을 경우에 나타난 부작용에 대한 연구보고서가 줄을 서지 않을까 싶다.
(물론 잠깐 잠깐 재미있게 읽어주는 책이 나쁘단 건 아니다. 뭐든지 지나친게 문제지.)

내가 영아-유아기 발달심리학이나 교육학 연구자는 아니지만, 만 3세까지는 정서(!)가 아닐까. 정서가 모든 능력의 가장 중요한 자원이 될 것이라 믿는다.
예를 들어 인지능력을 발달시키고 싶으면 어릴 때 인지능력을 키울게 아니라 정서의 바다를 충분히 넓고 깊게.
그리고 아기에겐 무엇보다 오감발달. 책자극은 아무래도 시각자극 위주다.
“새벽 이슬을 머금은 초록잎이 후두둑 흔들린다”는 문장이 아이에게 공명을 일으키고 다른 상상력으로 발전하려면 일단 이 아가가 이슬 머금은 풀잎을 밟아봐야 하지 않을지.

아닌게 아니라 육아전문학자들은 만 3세까지의 아이의 정서가 다른 능력의 원천이 된다고 강조하는데
정작 주위를 보면 이런 학자들의 의견보단 전집 판촉사원들의 입김이 더 센가 보다.

아차 남기려는 글은 이런게 아니었는데, 참 요즘 바보짓 자주 한다.(일단 차분하게 글 쓸 시간이 없다 보니;;)

가을이 깊어져 열음이랑 단풍잎에서 구르고 들어왔는데, 빨간 잎 한 장, 주황색 잎 한장, 노란 잎 한 장이 열음이 주머니에 끼워져 들어왔다.
단풍 밟으며 꺄르르 뛰어가고 주저앉고. 빨간빛 잎이 너무 이뻐 주머니에 넣어줬더니 꺼내서 만져보고 또 소중한 듯 집어넣어 보기를 반복한다.
맑고 맑은 손짓 눈짓. 조물딱거리는 손바닥 위에 은행잎이 내려앉아 있다. 다시 돌아오지 않을 지금이다.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