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엔..

1.
3월말 열음이 첫생일에 무얼 할까 작년부터 생각했는데
돌잔치는 가족끼리 소박하게 하고
우리 어릴 적 자랐던 고향 동네에 열음이 감나무를 심어주기로 했다.
열음이랑 똑같은 1년생 묘목으로.

열음이란 이름을 지을 때 우린 나름대로 “가슴을 열다 세상을 열다”.. “열다”란 의미를 넣어서
지어준건데 지어놓고 보니 ‘열매’의 옛말이라고 한다.

열음이가 커가면서 시골에 놀러가면
주렁주렁 매달린 열음이 열매를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열음이의 삶도 열매처럼..

2.

날도 춥고 통 문화생활을 못 하고 있는 요즘
특히나 공연들은 주말에 몰려 있는데
우린 평일에는 열음이를 맡길 수가 있어도
주말은 꼼짝없이 우리가 봐야 하기 때문에 많은 공연들을 포기한 채
겨우겨우 3월 29일 체헤트마이어가 지휘하는 노던 신포니아(Synfonia) 하나를 예매해놓고 목이 빠져라 기다리고 있다.

브람스 1번이 아니었다면,
그리고 협연곡이 베토벤의 ‘황제’가 아니었다면
에효 우리가 무슨 짬을 낼 수 있겠어 그냥 포기했겠지만, 이게 왠 횡재냐.

3.
3월엔 태지쒸도 싱글 2를 발매하고 공연을 하신다네.
지금 나의 육체에 남은 에너지로는, 그저 어디가서 나 혼자 쉬고 싶단 생각뿐이기에 콘서트에서 광분할 자신이 없다.
그래도 당연 음악은 매우매우 기다리지요.

*
집에 있는 시간에 음악을 많이 틀어놓는데 우리 열음이 우울한 단조곡 나오면 울먹거리고
바이올린 소리 강하거나 피아노소리 우당탕하면 칭얼대며 심란한 표정..-.-
자장가로 딱 맞는 클래식곡이나 틀어놓게 허용하실 뿐…
근데 홈피에 올려놓은 쇼팽 발라드 1번 동영상을 틀어줬더니 깔깔깔 웃는다. 종잡을 수가 없는 취향이시다.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