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숭아 꽃물처럼 기뻐

사랑이 올 때

달은 찻잔 속에 떠 있고
그리운 손길은
가랑비같이 다가오리

황혼이 밤을 두려워 않듯
흐드러지게 장미가 필 땐
시드는 걸 생각지 않으리

술 마실 때
취하는 걸 염려않듯
사랑이 올 때
떠남을 두려워하지 않으며

봄바람이 온몸 부풀려갈 때
세월가는 걸 아파하지 않으리

오늘같이 젊은 날은 더 이상 없네
아무런 기대없이 맞이하고
아무런 기약 없이 헤어진대도
봉숭아 꽃물처럼 기뻐
서로가 서로를 물들여가리

– 신현림


..

오늘같이 젊은 날은 더 이상 없네
아무런 기대 없이 맞이하고
아무런 기약 없이 헤어진대도
봉숭아 꽃물처럼 기뻐
서로가 서로를 물들여가리

..

봉숭아 꽃물처럼 기뻐..
봉숭아 꽃물처럼..
기뻐..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