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nus가 지어놓은 딸 이름

지난 주말에 사람들과 모여 왁자지껄 떠들고 있는데
아이 이름 얘기가 나왔다.

차분한 목소리로 ornus 말하길,

“딸 이름은 다 지어놨어. 우리.”
.
.

(@.@ 응? @.@ 응? @.@ 응? @.@ 응? @.@ 응? @.@ 응? 
언제? 우리가? 누가?
있지도 않은 딸 이름을 지어놨다고?”)

“에이다. Ada.. 영어이름. 세계 최초의 여성 컴퓨터 프로그래머야”

(@.@ 허걱.)

(허걱.. ornus에게도 저런 나름의 로망이 있었구나..
그렇구나..
그렇구나..
내가 몰라줬구나..

혹시 담에 딸이 생기거든 꼭 에이다라고 지을게…)

일단 지금은 아들 이름이 급하다는 거….;;;;;;;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