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게 온 지름신은 ornus의 행복-.-

봄을 맞아 정신을 좀 놓았다. 정신 놓고 맘에 드는대로 지르고 나서 보니,

소라색, 하늘색, 연핑크색, 핫핑크색, 보라색, 검정색, 연회색, 진회색, 초록색…
가디건들..

연한 베이지색 꽃무늬, 검정 바탕에 진한 보라 꽃무늬, 보라색 쉬폰, 나뭇잎 프린팅, 나비와 꽃 프린팅, 열매 프린팅…….
각종 무늬가 들어간 새틴 또는 쉬폰 원피스, 빈티지 스커트들.

어쩌나 이를 어쩌면 좋나. 입고 나갈 시간이 없다.
옷만 늘어가지 쉬는 날이 없으니 입고 놀러 나갈 겨를이 없다.

쌓여 있는 옷들을 보며 ‘내가 미쳤나’ 하는 생각이 들어 한숨을 쉬고 있으니, ornus 방긋 웃으며 한마디 한다.

“흠…. 자기 저거 얼마치나 돼? 꽤 되지?
 (음흉한 웃음) 나 조만간에 키보드나 마우스나 암튼 큰 거 하나 질러야지. 
 난 자기가 옷 사 오면 좋아.. .. .. 참 좋아.. 참 좋더라.. .. .. (음흉한 웃음 또 한 번)..”

ㅠ.ㅠ
정신 놓고 질러댔다고 잔소릴 하지는 않으니 괜찮으나,
내가 질러댄만큼 자기는 마우스와 키보드 외 잡다한 컴퓨터 관련 뭐시기들;로 균형을 맞추겠다고 하니…
뭔가.. 돈이 배로 나가는 이 찝찝함을 감출 수 없다.
허나 할 말이 없지 뭐. 내가 다 자초한 짓이니-.-

만약 내가 100만원짜리(실제 100만원짜리 옷을 내가 살 리가 없고-.-) 옷을 앞에 두고 사고 싶다 침을 삼키고 있으면,
“자기야.. 사고 싶으면.. 사야지!!.. 사고 싶은 거 못 사면 병 돼요..  
(속으로 빠르게 계산중) 나는 그럼… 저번에 클리앙이랑 이베이에서 봐둔 ㅇㅇㅇ랑 ### 지를 수 있겠다>.<“

ornus는 내가 한심하게 돈을 써놓고 후회하면 할수록 행복해지는 것 같다-.-

Comments on this post

  1. white said on 2008-03-30 at 오후 7:28

    어차피 써 버린 건데.. 그냥 둘 다 행복하면 좋지 않을까나? ㅎㅎㅎ

  2. wisepaper said on 2008-03-31 at 오전 2:09

    좋은게 좋은 거죠 하하

  3. white said on 2008-03-31 at 오전 2:27

    지를 여유도 없이 긴축이라오.. ㅠ_ㅠ 뭐 어쩌다보니 그렇다는..

  4. iizs said on 2008-03-31 at 오후 12:07

    “병 돼요…” 는 귀에 들리는 듯 하구려… 그 말투가… ( “)

  5. wisepaper said on 2008-04-01 at 오전 3:52

    병 돼요.. 뭘까요 그 말투가.. 아.. 알 것도 같고…( “)( “)

  6. white said on 2008-04-01 at 오전 9:33

    직접 들은 당사자가 모르면 어떻게 하라고.. ( ”)( ”)( ”)

  7. wisepaper said on 2008-04-01 at 오후 12:00

    듣긴 들었어도 그 말투가 뭔지는 영…. ( ”)( ”)( ”)( “)   본인이 직접 다시 해보라고 시켜보든지원..-.-

  8. ornus said on 2008-04-01 at 오후 12:24

    궁금해하면…. 병 돼요………….. ( ”)( ”)( ”)( ”)( “)

  9. wisepaper said on 2008-04-01 at 오후 1:19

    흠.. 그 말투가 들려오는 것 같다…… ( ”)( ”)( ”)( “)

  10. ornus said on 2008-04-01 at 오후 1:22

    음.. 여전히 난 잘 감이 안오는데………. ( ”)( ”)( “)

  11. white said on 2008-04-01 at 오후 2:22

    직접 말한 당사자도 모르면 어떻게 하라고.. ( ”)( ”)

  12. wisepaper said on 2008-04-02 at 오후 12:48

    내가 ….. 이런류의 개그에 몸을 담그다니…..-.- ( “)

  13. ornus said on 2008-04-02 at 오후 9:09

    그냥 이 개그에 그냥 몸을 맡기는거야…..-.- ( “)( “)

  14. white said on 2008-04-02 at 오후 10:55

    고마하자.. 이 개그 즐기는 사람은 우리 뿐이다.. (”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