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글 써줬다 – T가 사랑하고 영향받은 Rock 음악

제목서태지가 사랑하고, 영향을 받은 록 음악

썸네일서태지가 첫 번째 주자로 네이버 ‘오늘의 뮤직’의 문을 엽니다.

서태지가 ‘사랑하고, 영향을 받은 록 음악’이란 주제로 사연과 음악을 보내왔습니다. 평소 세상과의 소통을 그리 즐기지 않는 그이지만, ‘좋은 음악이 널리 유통되도록 돕겠다’는 ‘오늘의 뮤직’의 의미에 큰 공감을 표하면서 참여 했습니다. 서태지도 빈약해진 한국 대중 음악계를 진심으로 근심하는 음악 팬 중의 한 사람이기 때문이죠.

그가 추천한 음악은 ‘들국화’, ‘핑크 플로이드’, ‘메탈리카’, ‘시나위’, ‘머틀리 크루’입니다. 이들 음반은 70년대 중반 이전에 태어난 이들에게는 가슴 떨리는 추억의 음반이죠. 반대로 많은 80년대 생들에게는 낯선 음악, 새로운 음악일 수 있겠습니다.

그가 ‘록 음악’이란 주제로 선곡과 이야기를 보내 온 것은 당연해 보입니다. 사실 서태지에게 댄스 가수의 시절은 아주 잠깐이었습니다. 음악의 출발점이었던 ‘시나위’부터 현재까지, 서태지는 늘 새로운 ‘록의 음악 언어’를 만들어 왔습니다. 그가 자신의 것으로 만들어 탐험한 록 음악은 한국 록 음악의 성장점으로 기억되고 있습니다. 그러기에 더욱 서태지의 록 음악적 근원을 되짚어 보는 일은 의미 있을 것 같습니다.

그의 해설을 보며 듣는 음악에서 새로운 맛이 납니다. 특히 ‘음악 소년’ 서태지의 모습이 있어 더 좋습니다. 동네 음반 가게에서 사온 ‘시나위’의 LP 비닐을 뜯으며 들떴던 서태지. 스쿨 밴드 시절 “‘행진’을 수도 없이 따라 부른 후 라면을 끓여 먹고, 내일의 들국화 합주를 기다렸던” 서태지. ‘메탈리카’의 기타 속주를 손에 쥐가 나도록 따라 했던 소년 서태지의 모습이 담겨져 있습니다.썸네일

90년대의 신화였던 서태지는 2008년 3월에도 강한 현재 진행형입니다. 지난 해 발매했던 ’15주년 기념 앨범’ (1만 5천장 한정)은 이미 희귀 앨범이 됐습니다. 또 코엑스에서 열렸던 ‘서태지 15주년 기념관’은 큰 성황을 이뤘죠. 그리고 네이버 뮤직에 ’15주년 기념 네이버 전시관’을 만들어 시공간에 관계 없이 그를 사랑한 팬들이 다녀갈 수 있게 배려 했습니다.

상반기 내로 그의 새 음반을 볼 수 있을 듯합니다. 기다림에 지친 팬들에게 서태지는 “잘된 밥은 뜸이 중요한 것” 이라는 메시지를 홈페이지에 남겼네요. 그가 또 어떤 새로운 음악적 영토 위에 사운드의 집을 지을지가 큰 관심거리입니다. 무엇보다 그가 불황의 터널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대중 음악계에 활력을 불어 넣길 기대합니다.

지금부터 서태지가 직접 써 보내온 ‘서태지가 사랑한 록 앨범 베스트’를 소개합니다.

“내게 영향을 주고 있는 뮤지션은 셀 수 없을 정도로 많다. 아니 뮤지션뿐이 아닌, 어쩌면 살아가면서 접하는 모든 대상에게서 음악적인 영감을 얻고 영향을 받는다. 하지만 음악을 처음으로 진지하게 접하고 연주를 막 배우기 시작한 시절의 에피소드를 전한다. 마음을 의지할 곳 없는 감수성 예민한 중학시절. 나는 이 위대한 뮤지션들을 통해 새로운 세상을 만나고 음악에 대한 꿈을 키워왔고 그것에 감사한다.” <서태지>



서태지가 선택한 첫 번째 키워드 <꿈, 다짐> : 들국화의 1집 [camomile]

 

85년 학교 밴드를 결성하자마자 우린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하나의 카세트 테이프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을 연구하기 시작했다. 

들국화…… 학교 수업을 마치고 멤버 5명 모두가 우리 집으로 모여 ‘그것만이 내 세상’, ‘매일 그대와’, ‘행진’을 수도 없이 반복해서 연주하고 따라 부르다 배가 고프면 라면을 끓여먹고 또 연주하고. 그리고 밤이 깊어야 모두들 집으로 돌아갔고 내일 또 있을 들국화 합주를 기다리며 잠이 들었다. 당시 연주력의 한계에 도전하던 Metal 음악만이 최고라고 생각했던 열혈 메탈 키드였던 내게 들국화는 더 큰 세상을 열어주었다. 들국화? 나는 이런 기운 빠지는 음악은 딱 질색인데. 근데 왜 어느덧 자꾸 카세트의 플레이 버튼을 누르고 있는 거지? 한 바퀴, 두 바퀴 테이프가 돌면서 나도 모르게 점점 요동치는 심장에 심히 난감해했다. 이럴 리 없는데. 이거 무슨 마약이야? ㅠ

그 후 난생 처음으로 들국화의 공연장을 찾기 시작했고 음반으로도 벅찼던 그 소리들.. 전인권의 정제되지 않은 울림을 무려 라이브로 듣고 최성원의 섬세한 감성의 환청을 경험했다. 또 모든 멤버들이 두각을 보이며 만들어내는 하모니.. 진정한 밴드 음악이 거기 있었다! 호러물도 아닌데.. 두 시간 동안 소름 돋은 팔을 비비며 울고 웃다 돌아왔다. 내가 그때 거기에 있었다는 사실이 지금도 꿈같고 너무 감사하다. 방송을 타지 않고도 언더그라운드로부터 매니아층을 들끓게 해 주류로 올라와 폭발해버린 이 에너지는 이전 경험한 적 없는 들국화의 힘이었다. 최고로 멋졌다. 다 필요 없다! 음악이 좋으면 뭐든 가능하다! 라는 단순 진리를 체험했다.

대한민국 100대 명반 1위는 완전 타당하다!! 만세!! 내 소년기에 음악의 꿈과 다짐을 준 아련하지만 뚜렷한 기억.. 이름도 예쁜 들국화.

앨범보기 go 음표 그것만이 내 세상  듣기 담기 가사 뮤비 벨 뮤직샘 앨범

‘그것만이 내 세상’은 2008년 3월 13일 12:00 까지 무료 듣기로 제공됩니다.


서태지가 선택한 두 번째 키워드 <패기, 도전> : 시나위의 2집 [Down And Up]

 

 

들국화를 약 1년 정도 연습하고 연주 실력이 조금씩 늘어 메탈 음악을 조금씩 연주할 수 있게 되었다. 한국 최초의 메탈 밴드 ‘시나위’ 쿠궁~ 이름부터가 포스가 다르다.^^ 최초의 한국 메탈 음반 시나위의 1집도 물론 충격이었지만 완전히 세련된 2집은 외국의 밴드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었다. 발매 소식을 듣자마자 부랴부랴 적지 않은 금액을 지불하고 동네 음반가게에서 LP를 사왔고 친구들과 함께 개봉을 했다. 더블 앨범은 아니지만 양쪽으로 열리는 패키지에 커다란 사진이 인쇄되어 있었다. 헉! 한국의 젊은 형아들의 카리스마에 눈이 동그래졌다. 음반을 처음으로 들으면서 눈물이 날 뻔했다. 멋지다! 이제 나 만약 외국 여행 가더라도 어깨 힘주고 다닐 수 있다! (여권도 없었지만 ㅋ)

여전히 비교 대상이 없는 한국 최고의 기타리스트 신대철의 세련된 기타 리프와 깊은 솔로, 그리고 당시 한국의 록 보컬 이라면 ‘무조건 굵직한 목소리’라는 기존 개념은 신경 써본 적도 없는 듯한 김종서의 진보된 창법은 내 속의 신생 말초신경을 자극했고, 김민기와 강기영의 세련되고 강렬한 테크닉이 완벽한 조화를 보여준 젊은 패기의 음악은 강렬하고 진지했기에 진보적인 한국 최고의 메탈 음반을 탄생시켰다. 난 LP턴테이블 바늘이 마르고 닳도록 음반을 들으며 연주를 카피했다.

그리고 그 무렵 백두산, H2O, 시나위의 합동 공연을 보러 간 일이 있었다. 모든 밴드들의 공연이 끝나고 마지막 시나위의 무대.. 갑자기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는 관객들에 밀려 나는 정말 압사 당할 뻔했다. 당시 시나위의 인기를 온몸으로 느꼈다. ^^;; 지금도 가끔 종서 형에게 따진다. 왜 그때 ‘해 저문 길에서’는 안 불렀어요? 그리고 정말 압사 당할 뻔했다고!! ^^;; 

앨범보기 go 음표 새가 되어 가리  듣기 담기 가사 뮤비 벨 뮤직샘 앨범

‘새가 되어 가리’는 2008년 3월 13일 12:00 까지 무료 듣기로 제공됩니다.


서태지가 선택한 세 번째 키워드 <첨단, 미래, 노력> : Metallica의 [Master Of Puppets]

 

 

같은 시간대에 미래를 살고 있던 사람들이 있었다. 분명 그들의 창고엔 타임머신 같은 걸 숨겨두고 있던 것에 만 원 건다.. ‘메탈리카’ 일단 밴드 명을 보라! 한번 해보자는 거지. ㅋ 용감성이 좋았다. 그런데 메탈리카를 처음 들었을 땐 사실 화가 났다. 어쩌라고!! 음.. 팔에 모터 따위를 장착한 게 틀림없어. 인간이 이렇게 빠르게 연주하는 건 불가능하지 후후..;; 그 후 몇 달 동안 내 팔에 쥐가 나는 것을 반복하고 나서야 메탈리카가 진짜로 연주한 것이라는 것을 조금 믿기 시작했다. (그런데 나중에 공연 영상을 보니 음반보다 엄청 더 빨리 연주한다. ]OTL[ )

그들은 분명 다른 세상에 살고 있었다. 음악을 처음 만들 때부터 기존의 틀을 싹 갈아 엎고 새로운 공법으로 음악의 집을 지었다. 새로운 설계는 물론 지구에 없는 첨단 재료와 접착제를 사용했다. 나는 그 집의 문을 찾는 것으로 며칠이 걸렸다. 사운드 디자인 역시 경이로웠다. 누가 킥의 미들을 그리도 많이 쳐버리라 상상했겠는가. 누가 캐비넷 수십 대로 모은 기타의 음압을 녹음하는 무모한 시도를 했겠는가.

한계에 도전하는 열정과 첨단의 미래 음악을 미리 보여준, 설명하면 입만 아픈 사부 밴드 METALLICA.

앨범보기 go 음표 Master Of Puppets  듣기 담기 가사 뮤비 벨 뮤직샘 앨범

‘Master Of Puppets’는 2008년 3월 13일 12:00 까지 무료 듣기로 제공됩니다.


서태지가 선택한 네 번째 키워드 <센스, 감성, 패션> : Motley Crue의 [Shout At The Devil]

 

 

‘LA 메탈도 메탈이냐?’, ‘꺄~ 락스타의 등장이다! 맛리크루~’ 그 땐 머틀리 크루 좋아한다고 하면 음악 선배들에게 무시당했다. ㅠ 음악성 후지다고.. 그래도 내 심금을 쩌렁쩌렁 울려주는 걸 어떡하냐.. 난 기꺼이 팬이 되었고 꿋꿋하게 멋지다고 외쳤다.. LA 메탈의 기본 틀을 정립하고 또 그걸 그 끝까지 모든 걸 다 보여준 밴드다. 음악 자체가 패션이고 비주얼이다. 그리고 신명.. 한 마디로 ‘이보다 신날 수는 없다.’ 그들은 패션 리더이자 악동으로 최고로 멋지게 80년대를 살았다. 짧고 굵게. 게다가 묘하게 천재가 맞다. ^^

갑갑하기만 했던 80년대 한국에서 자유를 넘어 방종(?)의 미학을 유쾌하게 맛보게 해준 밴드. 이후 많은 LA 메탈 밴드가 쏟아져 나왔다. 그러나 그들은 시간을 초월했다. 현재까지도 미국전역에서 울려 퍼지는 80년대 LA 메탈 음악이 있다면 십중팔구 머틀리 크루일 것이다. 자랑이지만.. 잇힝! 미국에서 머틀리 크루 (정규 멤버)의 공연을 본 꿈 같은 기회도 있었고 [02 ETPFEST] 에서는 타미 리를 초청해 그와 안아보는 평생 꿈을 이루기도 했다. 게다가 프리 허그다. 훗! 부럽더냐? ^^

즐겁고 센스 만점인 천재, 악동 밴드가 패셔너블 까지 해버리면 그루피가 넘쳐나는 진정한(?) 록 스타가 된다는 사실을 알았다~ 지금도 말할 수 있다! 멋져부러! 맛리크루!

앨범보기 go 음표 Looks That Kill  듣기 담기 가사 뮤비 벨 뮤직샘 앨범

‘Looks That Kill’은 2008년 3월 13일 12:00 까지 무료 듣기로 제공 됩니다.



서태지가 선택한 다섯 번째 키워드 <가치관, 태도, 상상> : Pink Floyd의 [The Wall]

 

 

이들을 설명하려면 수백 가지의 단어를 열거해도 턱없이 부족하다. 핑크 플로이드는 음악에 대한 태도와 상상력의 확장을 내게 선사했다. 난 ‘더 월’을 가장 좋아한다. 사실 당시 메탈 키드였던 나는 프로그레시브 록 따위는 안중에 없었다. 그냥 배 나오고 패기없는 아저씨들 음악? 정도로 알았으니.. 그러던 어느 날 요상한 비디오를 보았다. 심히 요상한 영화라 일단 끝까지 호기심을 가지고 지켜 봤지만. 다 보고 나니 무슨 내가 정신병자가 되어버린 듯한 느낌에 좀 두려웠다. 다음 날 무섭지만 또 봤다. 앗.. 잘 모르겠지만. 어쩐지 꽂혀버렸다. 핑크.. 플로이드? 아 맞다! 나 테이프도 갖고 있었지! 얼마 전 선배에게 테이프를 받아 듣고 ‘이럴 줄 알았어!’ 하고 쳐 박아 둔.. ;;

영화로 먼저 그들을 접했지만 음반을 다시 들으며 그들의 진보적인 편곡 기법과 아트의 경지를 보여주는 듯한 다양한 연주와 보컬 멜로디에 완전히 매료되었다. 그들의 오염되지 않은 강렬한 메시지는 다양하지만 결국 바로 ‘벽’이라는 단어로 모아진다. 나 역시 그 못되먹은 ‘벽’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기 시작했고 오늘까지도 그 고민을 멈추지 못하고 있다. 사실 당시에는 나도 저런 아티스트가 될 수 있다면 하는 꿈을 가끔씩 꾼 적이 있다. 가.끔.씩..! … 근데 시도도 못해봤다 ㅋ 핑크 플로이드는 아무나 하나.. ^^;;

‘The Wall’ 영화를 보고 있으면 항상 길고 험한 감각의 여행을 다녀와 밥 겔도프와 같은 자세로 소파에 축 늘어져 앉아 있는 나를 발견한다. 현재까지 모든 장르를 초월하여 내게 가장 큰 영향을 준, 위대한 SUPER BAND 핑크 플로이드.

앨범보기 go 음표 Hey You  듣기 담기 가사 뮤비 벨 뮤직샘 앨범

‘Hey You’는 2008년 3월 13일 12:00 까지 무료 듣기로 제공 됩니다.


네이버 오늘의 뮤직(http://music.naver.com/today.nhn), Musician’s Choice에 소개된 첫번째 글.

얼마 전에 iizs님이 유희열이 자신이 좋아하는 음악도 소개하고 영화에 대한 잡담도 쓰는 블로그
소개해주셔서 가 보고 나서, “아.. 울 T도 이런 재밌는 글 써주면 얼마나 좋을까” 했는데,
신기하게도 정말로-.- 이런 일이 벌어졌다. 흠흠 무섭다. ㅎㅎ

이렇게 단발적인 이벤트가 아니라, 유희열처럼 맘잡고 블로그 운영하면서 조곤조곤 잡담할 수 있는
조용한 공간을 만드는 건 그에게 불가능한 일(ㅠ.ㅠ)이지만, 그래도 이 정도가 어디냐+.+

그간 종종 말해왔으니 저 앨범 5개를 꼽고 있는 게 이미 익숙한 일이지만,
저렇게 글로 써 주니 또 다른맛. 글 참 재밌게 맛있게 애교스럽게 러블리하게 잘 쓴다.

근데 서핑 너무 많이 하셔.
(“가. 끔. 씩.”이란 저 말투는 빵상 아줌마 말투 흉내낸거고 “멋져부러~” 부분은 웃찾사 웅이 아버지 흉내낸거란다-_-)

팬모드로 읊어대는 글 보니 ㅎㅎ 웃겨~
(시나위 콘서트 가서 압사당할 뻔한 고딩 서태지는 학교를 때려치고 89년 시나위 베이시스트로 합류했다-.-)
난 고딩때 시나위 음반 무려 LP로 구했다~ 흣흣

그와 같은 세대인 사람들은 저 앨범 5개을 관통하는 어떤 세대의식도 느끼고 그러나보다.
나는 그 세대보단 아랫세대지만, 그 세대를 자양분삼아 자라난 이런 뮤지션을 통해 공감할 수 있으니..
들국화, 시나위, 핑크 플로이드.. 명곡, 명반은 영원하다.

지금 세대의 아이들은 어떤 뮤지션으로부터 영양분을 흡수할까..
아 늙은이 같은 소리 집어치워야지, 걔들에겐 걔들 나름의 자양분이 있겠지 하면서도 음반시장 돌아가는 꼴 보면…-.-

네이버가 ‘오늘의 뮤직’이란 이름아래 이것저것 하고 있는데 ..흠..촘 기특하다. 
준비중이라는 대한민국 100대 명반 인터뷰 코너.. 요거 기대됨+.+

Comments on this post

  1. 오즈 said on 2008-03-12 at 오후 10:26

    같은 세대! 저요!! 

  2. wisepaper said on 2008-03-13 at 오후 3:08

    중딩 고딩 때 이 음악을 들었을 때의 감성!을 아실테니 부럽네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