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아 그리움

아아 너의 그 포동포동한 앞다리 두 개
너의 그 꾹 감은 두 눈과 귀를 감싼 머리카락
넓적한 앞발과 발톱
안아주면 더 안아달라고 자는척
눕히면 흔들어 깨워도 계속 자는척
뒤뚱뒤뚱 졸졸 따라와놓고도 쳐다보면 멀뚱멀뚱한 그 표정

너를 생각하는 내맘은 이렇게 사무치는데
너는 이 누나가 기억이 나는게냐 나를 기억이나 하는게냐
내가 니 눈곱을 닦아주었는데 기억이 나는게냐

잠이 오지 않는다.
너를 버린 이가 누구인지
우리품에 들어오기 전 무얼 먹고 어디서 잠을 잤는지
생각하면 가슴이 여기 명치가 아파
아아아아아아

보고싶은 추석아
보고싶은 추석아
보고싶은 추석아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