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휴 소심

갑자기 문득.

뜬금없이 옛날에 누가 나한테 했던 말이 떠올라

하염없이 섭섭해질 때가 있다.

오래 전에 들었는데 문득 길가다가 떠올라 심장이 벌렁하기도 하고.

때론 왜 그런 비꼬는 뉘앙스의 반응을 툭 던져놓을까.

아주 오래된 것들을 두고 곰곰히 생각할 때도 있고.

오랜 시간이 지나가도 아픈 내맘을 전해 말어? 전해?

그러다 눈감는다.

나도 언젠가 누군가에게 그런 말들을 경솔히 내뱉어 가슴에 스크래치 남겼겠지.

..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