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득

문득
한동안 이곳에 너무 글을 안 썼나 하는 생각이 들어서. 히.
사실.
쓸 말이 없다.

그냥저냥 이렇게 저렇게 재밌게 살고 있다.

어쩌다 마음이 복잡해지려고 하면 ornus가 가르쳐준 “판단중지!!! ” 기법을 잘 써먹고 있다.
(현상학에서 말하는 그 판단중지랑은 얼마나 상관이 있을까요?..;;;;)

지난 주말엔 엄마 집에 내려가 김장을 담그고 왔다.
(사실 난 김장 담그는 엄마와 사촌언니를 위해 조카들과 딩가딩가 놀고만 왔지)

요즘은 저녁 때 둘다 시간이 나면 각종 다큐멘터리를 다운받아 보는 재미에 빠져 있다.
(“우리의 지구 어디로 가고 있나요” 뭐 이런 류나 각종 과학, 환경다큐 혹은 걸어서 세계의 도시 여행.. 뭐이런거.. ㅎㅎ)

아무튼.
단순한 기쁨.. 
감사..

(어제 잠을 잘못잤는지 오늘은 한쪽 어깨가 계속 빠지직 한ㄷㅏ……)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