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계

저릿함 다음엔 욱신욱신

그 다음엔 막막하고 답답함

이제 얼마 안 남았다 생각하니 막막한 그리움 사이사이로 설렌다.

어떤 표정으로 들어설까.

첫마디는 뭘까.

시간아 얼른. 어여어여.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