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누구도 내게 일러주지 않았네

홀로 버려진 길 위에서
견딜 수 없이 울고 싶은 이유를
나도 몰래 사랑하는 까닭을
..

그누구도 내게 일러주지 않았네
..

왜 하루도 그댈 잊을 수 없는건지
그 누구도 내게 일러주지 않았네

그 누구도 내게 일러주지 않았네 

-루시드폴, song by 이아립 – 영화 <버스, 정류장> O.S.T.

 

요즘 자꾸 듣는다..그누구도 내게 일러주지 않았네..
대체 뭘까….다 괜찮은데 문득 견딜 수 없이 쓸쓸해지는 이유는..
어디로 가는걸까..
그래도.. 싫지 않다…이느낌..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