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씨. 없다.

 

간만에 웹진 가슴에 갔다가 좋은 뮤지션들의 가슴 시리는 노래들을 무더기루 만났다.
다운받아놓구 올리고 싶어서 음악파일좀 찾아보려구 하는데, 찾긴, 개뿔~. 씨댕.

어디로 가야 되는거야.

이제 어디로..

 

하긴, 이러면서도 뮤지션들 걱정에 한숨이 나오긴 나온다.
가끔씩 넷상에서 스트리밍으로 듣다가 쥑이게 좋은 노래들을 찾고 감동해도, 설사 그 노래가 소름끼치게 좋다고 하더라도…
씨디까지 사는 경우는 몇몇 뮤지션꺼 빼고는, 드물다. 스트리밍으로 걍 듣는거지. 

나름대로 여기저기서 열씨미 음악 찾아듣고 좋은 뮤지션 발견하는 거 취미로 갖고 있는 나같은 사람도 이렇다.
이제 뮤지션들은 다 어디로 갈까..

이제 이런 추세를 거슬러 보겠다고, 딴따라들끼리 모여 엠피 반대 어쩌구를 외치는 건 웃기는 일이다. 짜증나는 일이다.

이제 대안들이 나올만도 한데, 아직까지도 삽질밖에 없는듯하다.
땅 파서 음악 만드는 것도 아닌데, 씨뱅. 새로운 수익구조가 나와야 되는거 아녀.
공연으로 먹고 살라는 말은 씨도 안 먹히는 말. 서태지 같은 사람도 콘서트 한 번 할 때마다 적자 나는데, 다른 가난한 뮤지션들은 말할 것두 엄따.

이러니, 이 사람이 음악 말고 벌리는 일이 너무 많지. 그 벌리는 일들 다 잘되길 바라면서도 위태롭다.
저것들 무너지기 시작하면 그는 또또 어떤 일을 감수해야 되나.

날씨는 또 왤케 짜증나.

착한 목청을 가진 재주소년의 노래를 들으면서 왠지 모르게 축축해지는 한낮이다.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