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핏 파이어 그릴

(음악- 비지스, Holiday)

토요일, 나른한 오후….
혼자 있는 하루는 시간이 더디게 흐른다..
아무리 기다려도 기다려도 시간이 흐르지 않길래, 거실에 이불을 펴고, 오래 전에 사 둔 비디오 테입을 꺼냈다..

“스핏 파이어 그릴”…

미국 메인 주, 길리아드의 뾰족한 침엽수….스산한 숲….. 마음을 휘젓는 숲의 빛깔들…

영화의 마지막 장면, 스핏 파이어 그릴의 새 주인이 될 젊은 여자가 홀로 아기를 업고 오는 장면에서, 울음이 펑펑 쏟아졌다..
저 뾰족한 숲 마을에서 아기와 함께 저 여자가, 떠난 퍼시를 사랑하던 그 착한 남자와 결혼해서, 또 아기를 낳고 그렇게 살아가겠지….

이 영화의 포스터를 처음 본 건 고등학교 때 유라를 통해서였다.
한참 감수성이 예민하던 시절, 유라가 슬픈 눈을 한 퍼시의 사진이 담긴 팜플렛을 들고 가슴 설레하던 기억이 나는데..
이상하게도 나는 이 영화를 한참 시간이 지난 후 대학생이 돼서야 보게 됐다.

그리고 벌써 한 네 번쯤은 본 것 같다..

볼 때마다 다른 부분에서 가슴이 아린다.

처음엔 뾰족한 나무숲이 너무 아렸고…그 담엔 퍼시의 슬픈 삶이 아팠는데..
오늘은 혼자 된 여자가 아기를 안고, 식당의 새 주인이 될 꿈을 꾸며 마을에 들어서는 장면에서 울음이 나왔다..

이담에 여행을 가게 되면….나는 꼭 메인 주의 길리아드에 가 보고 싶다..
유명한 유적지도 관광지도 아닌, 그냥 작은 마을일 뿐인 그 곳에 꼭 가 볼 거다..
가서, 스산한 숲의 빛깔과, 침엽수들이 바람에 흔들리는 걸 느껴보고 싶다..
그 때에는 또 얼마나 마음이 일렁일까…

“길리아드엔 묘약이 있어요
  상처를 낫게 해주죠..”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