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바람 부는 곳으로 지친 머리를 들어올리네….나는 쉴 곳이 없어..

..내가 좋아하는 ‘풍경은 언제나’의 엠피쓰리를 아무리 뒤져도 찾을 수가 없었다.

“아, 이제는 울어도
난 울지를 않네, 울지를 않네
아, 내 맘은 언제나
제자리 아무리 버려도 그대로네
제자리 아무리 버려도 그대로네
제자리 아무리 버려도 그대로네 “

이 노래 너무 좋은데….

“내맘은 언제나 제자리 아무리 버려도 그대로네”

 

‘그대 손으로’ 이 노래도 좋으니까…. 이거 들으면서 할 일 합시다…….

“바람 부는 곳으로 지친 머리를 들어올리네
나는 쉴 곳이 없어 고달픈 내 두 다릴 어루만져주는,
그대 손으로 그대 손으로……..

세찬 빗줄기처럼 거센 저 물결처럼 날 휩쓸어 간대도
좁은 돛단배속에 작은몸을 실으리 지금 가야만 한다면,
그대 품으로 그대 품으로……..

태양은 그 환한 빛으로 어리석은 날 가르치네. 당신은 따뜻한 온기로 얼어붙은 날 데워주네.
언제나 아무말없이

그대 손으로 그대손으로…….

그대 손으로……..

그대 손으로 “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