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 남편의 50문 50답 – 옛날꺼…

혁주야 답장이 늦어서 미안. 원래는 지혜가 하는 건데. 내가 혼자 연구실에서

한것이 완성되서 올린다.

이거 생각하느라 힘 꽤 들였다.

다들 꼭 읽어라!!!

50문 50답
1.한글타수 몇타정도? 영타는?
-> 한글과 영어 공히 200타정도 나와.

 

 
2.아침에 일어나는 평균시간대는 몇시야?

-> 맘 먹으면 7시에도 일어나지만 천천히 일어나면 10시에도 일어남.

 

 

 

3.아침 메뉴가 주로 뭐야?

-> 포스트 콘후레이크

 

4.가장 기억에 남는 생일선물은 뭐야?
-> 생일 선물은 잘 기억 나지 않는데, 2학년 발렌타인데이 때 지혜가
우리학교를 불쑥 찾아와서 선물해준 선물이 기억나.
장미꽃 한 송이랑 초콜릿으로 만든 이쁜 “장미 초콜릿 다발”이었어.

 

 

5.쾌청한 가을 대낮에 일하면서 들을만한 노래 하나 추천한다면?
-> 가을은 모르겠고, 여름에는 윤종신의 “팥빙수”가 짱이다.


6.드래곤볼을 모두 주워서 소원을 하나 들어준다면 어떤 것으로?
-> 이쁘고 조용하고 세금걱정 없는 집 한채만 달라고 할 꺼야.

7.라면끓일 때 넣는 첨가물은? 또는 자신만의 요리법?
-> 그냥 평범하게 스프넣고…

8.자주가는 학교근처 가게?
-> 해태수퍼

9.가장 아끼는 옷은?
-> 갈색 롱코트.

11.지금까지(약 24년)의 자서전을 쓴다면 제목은 어떤 것으로?
-> 지금의 나를 만든 것은 다른 사람과의 “관계”였다는 것을 강조해서
<내 인생이라는 그물>로 짓겠어.

12.가장 잘 만드는 요리?
-> 우유 말은 포스트 콘후레이크

13.가장 자주 접속하는 인터넷 사이트?
-> http://engdic.yahoo.co.kr (–;)
1

4.세상을 살다간 천재라고 생각되는 인물은 누구누구누구?
-> 모차르트, 아인스타인, 괴델(수학자), 등등..

15.자신의 목소리음역과 가장 비슷하다고 생각되는 가수는?
-> 막걸리 한잔 걸치고 노래하는 듯한 강산애.

16.가장 존경하는 철학자
-> 예수님. 예수님의 사랑에 관한 철학이 난 좋다.

17.자신의 인생에 목표로 삼고싶은 인물은?
-> 에디슨. 이건 농담이 아니고 진짜야. 그 아저씨만큼 인생을 아주아주
열심히 살고 싶어.

18.조선시대에 태어났다면 지금 뭐하고 있을까?
-> 아마 대장장이로 태어나서 망치질하면서 농기구 만들고 있을꺼 같아.

19.연주할 줄 아는 피아노곡은?
-> “나비야”. 중학교 3학년 음악시간에 이곡을 양손으로 치고 수 맞았었지 V(-.-)z

20.지금 몸에 지닌 악세사리는 어떤 것이 있어?
-> 커플링 하나 끼고 있어.

21.가장 기억에 남는 해는 몇 년도?
->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대학교에 들어가고, 지혜랑 데이트하기 시작한 스무살 때 ..

22.가장 재미나게 본 책은?
-> 중학교 1학년때 읽은 “베르사이유의 장미”. 그냥 훑어볼려다가
재미있어서 앉은 자리에서 전부 읽어버린 책이었어.
그런 경험은 처음이었지^^;

23.겪었던 일중에 가장 신기한 일은 무엇이었는지?
-> 지혜랑 경춘선 무궁화호 좌석에서 한 첫 키스. 아….!

24.혼자 쉴때 가는 장소
-> 서점에서 책 뒤져본다.

25.여름휴가로 가고싶은곳
-> 발리 같은 섬의 투명한 바다에서 수영하고도 싶고, 프라하 같이 중세의
기분을 느낄 수 있는 곳에서 경치 구경도 하고 싶어.

26.꿈꾼 것 중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나는 꿈은?
-> 커다란 낫을 들고 검은 도포를 뒤집어 쓴 죽음의 사자가 날 쫓아와서 도망
치고 있었어. 난 도망치면서 저기 옆에 있는 내 친구들에게 “도망가!”라고
소리치는데 내 목소리가 안 나오는 거야. 그래서 답답한 마음을 억누르고
계속 도망치다가 깨어났었지. 으, 무섭다기 보다는 답답해서 환장하는줄
알았어.

27.외계인의 존재를 믿는지
-> 있을 것 같아. 이 넓은 우주에서 달랑 지구라는 행성 하나만 생명이 있다고
하면 공간 낭비라는 생각이 들어.

28.나중에 자신의 집을 갖게 되면 그 집은 무슨색일까? (페인트로 칠했을수도 있고 재료의
원색일 수도 있고)
-> 흰색에 가까운 아이보리로 할꺼야. 흰색이 깔끔하고 좋지만 나중에는 누르끼리하게
변색되잖아.

29.죽기전에는 꼭 해보고 싶은 것이 있다면?
-> 아담하고 아늑한 내 집 한채를 가지고 있으면 좋겠다. 그리고 그 집의 푹신한
침대에서 내 가족들이 보는 앞에서 편안히 눈을 감고 싶어. (음, 내가 서양영화를
많이 봐서 그런가?)

30.자신의 물건중 가장 소중히 여기는 것
-> 내가 본 책들.

31.정말 고치고 싶은 습관이 있다면?
-> 잠을 너무 많이 잔다… 하루에 5시간 정도만 자고도 끄떡없으면 좋겠다.

32.방정리를 자주하는 편인지?
-> 노. 방바닥에 뒹구는 머리카락을 부정할 수 없을 때에만 걸레질 한 번 한다.

33.가장 좋아하는 영화제목, 영화배우, 감독
-> 영화는 크리스마스 악몽이 제일 좋고, 영화배우는 곰돌이 푸우가 좋고,
감독은 잘 모르겠다. 팀버튼 정도…,,너무 많아서.

34.공부할때 습관이 있다면?
-> 책을 읽다가 진도가 잘 안나가면 그 책을 이리저리 뒤져본다.

35.통일이 된다면 너에게 구체적으로 어떤점이 달라질까?
-> 할아버지 고향을 가볼 수 있겠고, 할아버지 형제들이 살아계신다면
가족 수가 늘어나겠지.

36.우울할때, 슬플때, 기쁠때 주로 듣는 음악이 있다면?
-> 음, 음악을 요새 잘 안들어서리.. 우울하거는 슬플때는 Radio head 의 “nice dream”(톰요크의

음울한 보컬과, 더 우울한 가사를 들으며 차라리 우울속에 빠지는거지)을
듣고 기쁠때는 Smashing Pumpkins의 “today”를 들을꺼 같다.

37.가장 좋아하는 음악가는?
-> 가장 좋아하는 사람은 고르기 힘들고,
태지, 윤종신, 유희열, 라디오헤드, 스매싱펌킨스 등등을 좋아한다.

38.지금까지 살면서 가장 창피했던 순간은?
-> 음, 중학교때 동네 수퍼에서 친구들이랑 요플레 같은 거 훔치다가 걸려서 혼난일….

39.가장 좋아하는 시
-> 서정주님의 <내리는 눈발속에서는>.
괜, 찬, 타, ……
괜, 찬, 타, ……
괜, 찬, 타, ……
괜, 찬, 타, ……
수부룩이 내려오는 눈발속에서는
까투리 매추래기 새끼들도 깃들이어 오는 소리……

   …

   이렇게 시작하는 시가 난 좋다. 흥분하고 복잡해서 이리저리 뒹구는 내 마음을
다시 의자에 앉히는 듯한 기분을 느낀다.

40.이제까지의 별명의 변천사
-> 이상하게 한번도 별명을 가져본 일이 없다. 기껏해야 쫑남이…

41.젊은이라면 꼭 해야할 일은?
-> 무언가에 미쳐서 재미있게 해봐야 한다고 생각해.

42.가장 싫은 인간형
-> 무엇이든지 ‘척’하는 사람. 잘난척, 못난척, 아는척, 고상한척 등등.
정말로 잘나고 많이 알고 고상한 사람은 ‘척’하지 않아도 척보면 알 수 있는데 말야.

43.어느나라 사람들이 유머감각이 제일 많을까?
-> 수준높은 고상한 유머는 프랑스 사람들이 잘 할테고,
재미있고 직설적인 유머는 미국사람들이 짱인것 같다.

44.누가 천만원을 준다면 그것으로 무엇을 할 것인지 ?
-> 음, 일단은 통장에 넣어놓고 뿌듯함을 느낀 후에 예쁜 노트북 하나만 살 꺼다.

45.공휴일 아침에 하고 싶은 것
-> 아무 생각없이 TV 멍하게 쳐다보기 해보고 싶다.

46.’사랑’을 너의 말로 바꾼다면?
-> “어유, 우리 지혜 잘 잤쩌?”

    진지하게 말하면… 지혜한테도 한 말인데.. “그에게서 바로 나를 보는일”인 것 같다.

    바로 나자신인것 처럼 느끼는 것..

47.대학 4년동안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은?
-> 지혜를 만나고, 지혜를 통해 너희들(효진 누님 죄송)를 만나고, ‘나’라는 인간의
모습이 변해온 것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48.’삼국지’ 에서 가장 좋아하는 인물
-> 음, 삼국지 안 읽었는디… 관우가 좋은 것 같기도 하다..

49.자식의 이름을 미리 짓는다면?
-> 딸, 아들 상관없이 “한결” 이나 “가을”로 지을 거야.

   그런데 한결이라는 이름이 의외로 많더구만, 고민이야….-_-;

50.자신의 사고방식에 대해 설명부탁
-> 긍정적이려고 노력한다고 할 수 있을것 같다.


얼마 전에 암헌 덕분에 나도 50문 50답을 했는데, 몇 년 전에 행해진;; 쫑남이의 이 50문 50답도 암헌 덕분에 하게 된거다.
이것만 봐도.. 암헌에게서 느껴지는 무언가가 있다ㅇ.

오랜 만에 이거 읽으면서, 울 남편 다시 보구…

친구들하고 수퍼에서 요플레는 왜 훔쳤어?

ㅋㅋ”막걸리 한 잔 걸치고 노래하는 듯한 강산애”가 자기 목소리 음역과 비슷하대..ㅋㅋㅋ
(아냐, 옛날에 노래방에서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강산애 노래 아닌뎅..)’나  ‘..라구요’ 부를 때…..음….생각보다 괘안았어..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