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금 나의 행복을 불행으로 바꾸어 버리려는 어리석은 생각들.

지금 잡고 있는 것들을 놓치려고 하는 어리석은 생각들.

곧 끝나버릴 것들.

어김없이 찾아올 막막한 시간들.

나는 과연 성장하고 있는 게 맞는 걸까.

무심한 일상의 순간마다 명치끝이 아파옴을 느끼던 고등학교 때의 ‘나’로부터 한치도 벗어나지 못한 내 어리석음.

내 어리석음..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