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추억이, 섬집 아기

(동생 홈피에서 퍼옴. 내동생 훈이가 지 취향 밀리터리 옷을 입혀놨다. 불쌍한 추억이)

이빨이 저렇게 자그맣게 송송송.
아직 애기다 애기.

추억이가 가평집에 오자마자 냉큼 달려가서 보고 온 이후
몰려오는 그리움에 저릿저릿하다.
이 무슨 쓸데없는 마음의 낭비인가 싶게도
요 조그만 애기 하나 때문에

하다못해 강아지 한 마리도 이토록 가슴 속 큰 자리를 차지하고 들어서는데.
직장이나 이런저런 사정 때문에 아이와 떨어져 지내는 부모들 마음은 오죽 저릴까.
나는 도저히 그렇게 살 수 없을 것 같다.

저 조그마한 이빨로 내 손가락을 살금살금 물던 우리 추억이.
밤새도록 ornus 팔베개를 하고 누워 자다가
밖에서 엄마가 먹을 거 냄새를 풍기면 쭐레쭐레 뛰어나간다.
어딜 나갔다 들어와도 항상 따뜻한 품을 좋아해 우리 품 속을 파고들던 추억이.

나 너 너무 보고싶다.


* 용재 오닐, 섬집 아기

ornus는 열 몇 시간 불편한 이코노미석에 앉아 졸며 가다가 지금쯤 도착했을까.
추억이는 엄마 팔 베고 잘까.
용재 오닐의 섬집 아기를 듣는다. 비올라는 자신의 어머니 목소리 같다던 그.  
난 왜 용재 오닐이 연주하는 모습만 봐도 저릿한지. 그의 음악은 삶의 굴곡, 삶의 모퉁이를 이해하는 자의 목소리 같다.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