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로감을 이기지 못할 바에야..

.

.

이래라 저래라 하는 규범적인 글쓰기를 하면, 그 글이 내뱉는 말이 도리어 자신에게 돌아오기 때문에
사실 쓰고 나면 찝찝하다.
그래서 기껏 길게 쓴 글을 지워버렸다.

내가 “음악창작으로 자위하지 말고 대중을 공감시키라며” 두루뭉실하게 언급한 일부 음악인 및 평론가들을 향한 비판이 도리어 나를 향할 수 있기 때문에, 피로감을 느낀다.
피로감과 싸워 이기지 못할 사람은 그저 지극히 사적이고 인상주의적인 글이나 쓰며 살아야 하는게 숙명이다.

다 필요없고,
어쨌든 노래는 듣는 이를 위로할 수 있으면 된다.
그보다 더 거창하고 더 중요한 진정성(authenticity) 따위는 없다.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