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격검사

심심해서 해봤는데 얼추 비슷하게 나온것 같다.

http://pds.aawoo.com/cp/ego/index.html – 새창에서 열기

내꺼 결과는,
자유롭게 일하며 살아가기에 적합한 타입

 ▷ 성격
이 타입은 세상에 일반적으로 통용되는 상식이라든가 이성, 지성이라는 면에서는 평범한 샐러리맨들과 비교해도 전혀 손색이 없습니다. 이것은 평범한 샐러리맨들 중에도 이런 타입이 얼마든지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그렇다면 어째서 이들을 자유롭게 일하며 살아가기에 적합한 타입이라 분류했을까요? 이 타입의 가장 큰 특징이 바로 호기심 왕성한 야생마와 같은 근성이기 때문입니다. 본래 이 사람들은 제멋대로, 마음대로 살아가기 원합니다. 점잖게 샐러리맨으로 살아가는 것은 이들이 원하는 본의가 아닙니다. 사람들에게 폐 끼치지 않고 자신이 희망하는 길을 걸어가는 것이 이런 타입에게 있어 가장 어울리는 삶입니다.

▷ 대인관계 (상대방이 이 타입일 경우 어떻게 하연 좋을까?)

연인, 배우자 – 이런 사람과 결혼하기 위해서는 거의 모든 것을 상대에게 양보하며 살아갈 각오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그것은 결혼초기에만 해당되는 일이며 후에 점차 당신의 페이스로 끌어들이면 되니 그렇게 걱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동료, 부하직원 – 상대의 인생관이나 가치관을 존중하여 기분 좋게 일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 상책입니다. 나름대로 의무만 다해 준다면 그걸로 충분합니다.  


맞는 부분이 많다. ㅎㅎ 특히 “본래는 제멋대로 살고싶으나 점잖게 샐러리맨으로 살아가는 것은 본의가 아닙니다”랑
연인, 배우자 부분..
그동안 많은 부분 ornus가 나에게 양보해주고 맞춰줘왔지만,
시간이 흐르니 어느새 내가 그의 모습에 길들여져 가고 있다..
지금은 나도 그의 페이스에 맞춰주는 마음이 많이 생겨났으니..^^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