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쩔수없음

점점 유치한 말밖에 안 튀어나오고.
이제 아주 짧은 글밖에는 쓸줄 모르고.
세상천치 바보가 돼 가는데도
어쩔수가 없다.

뭐든 좋게 생각하고만 싶고.

8년 전에 날 알았던 사람들이 보기엔. 너무많이 달라진 당신이겠지.
글쎄. 모르겠다. 사실 난 그 때도 지금 같은 사람이었는데,
단지 그 땐 지금 같은 모습은 한쪽에 치워두고 다른 모습을 더 많이 보였던 것뿐이었을지도.

내게서 뭐든 넘치더라도 불편해하지 않고 다 기뻐해주는 사람 덕에.
나의 무엇에도 놀라지 않고 도망치지 않은 이상한 사람 덕에.
난 내안에 있던 수많은 모습 중에 한가지만 남기고 다 소진해 버린것 같다.

어쩔수가 없다.
그렇다고 돌아갈수도 없잖아.

다만 살다보면 언젠가 다시 그많던 우울을 꺼내야만 하는 날이 오겠지.
그냥 맡기기로 했다.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