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욕할 때

우리집 애들은 아들들이라 항상 ornus랑 셋이 목욕한다.
셋이 같이 욕조에 들어가고 셋이 같이 씻고. (애들은 노는 거고 ornus가 씻기는 거지만;)

목욕이 다 끝나고 애들 옷 입힐 때 나도 뒷정리 도와주러 들어가보는데.
추리닝에 셔츠 하나 입고 젖은 머리 한 채 애들 로션 발라주고 뒷정리해주는 ornus 모습을 보면, 정말 매일 보는 남편이지만 멋지다. 설렌다..

놀이터에서 아들 둘 키운다 그러면 다들 불쌍한 눈으로 “너 정말 고생하는구나” 측은하게 쳐다보는데 사실 맞다. 가만히 놔두면 뛰어내리고 부수고 뛰는 게 본능인 아들들 키우느라 정말 진이 빠지고 힘들었던 건 맞는데 이런 점은 좋다. 목욕할 때 아빠랑 셋이 밀어넣으면 되고, 가족끼리 수영장이나 워터파크 가서도 샤워실에 아빠랑 셋이 쏙 밀어넣을 수 있고  공원이나 운동장에서도 공 하나 딸려서 아빠랑 셋이 운동장에 풀어놓으면 된다!

딸내미라면 다 내가 하나하나 챙겨야 했겠지.

아들 둘 키우면 목메달이다 불쌍한 인생이다 다들 그런 눈으로 보는데 나도 이런 소소한 편리함은 있다.. 하하.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