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코니, 허전한 거실

IMG_9966

내가 애들 잘 못 나가게 하는 발코니;;;
호수건너 멀리 시애틀 다운타운도 보이고 눈 쌓인 올림픽 국립공원의 산맥도 희미하게 보이고.
한국이라면 안전을 위해 다 샷시를 설치했을텐데 여기는 구조상 그냥 이렇게 나와있는 발코닌데 무서워..
난간이 애들 키높이이기 때문에 위험하진 않겠지만 그래도 무섭다;

ornus가 애들 데리고 밖에 나갔다 오더니 딸기 모종을 사들고 왔다. 저기다 저렇게 심어서 언젠가는 딸기를 먹을 거라며…. 난 ornus가 애들 데리고 저렇게 뭐 하고 있을 때.. 이상하게 멋지고 설렌다. 흐..
여기다 꽃고 심고 깻잎, 토마토도 심고 싶다.

IMG_9953

창마다 검정 블라인드가 달려있는데 오후에 블라인드 안 내리면 우리 쪄죽는다;;
비닐하우스 효과 체험중. 밖에 날씨 쌀쌀한 날에도 여긴 온실이다. 그래서 낮에는 계속 에어컨 돌아가는 중.

드디어 한국에서 짐이 도착해서 저 소파는 한국에서 온 거. 여기 놓으려고 엔쓰로폴로지에서 곡선이 구불구불 들어간 빅토리아 스타일 1인용 소파 두 개를 서로 다른 디자인으로 주문했는데 안 와. 한 달이 다됐는데 안 와. 기다리다 지쳐. 기다리다 지겨워지겠네.

 

IMG_9954

허전해..

IMG_9952

빈티지샵에서 사온 오래된 서랍장 위에는 레이스 달린 throw를 깔았다.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