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동네 구경, 공부하는 애들 등등

IMG_0463

주말마다 소소하게 근처 동네들 구경하러 다니고 있다. 저번에 왔던 커클랜드의 호수 주변 주택가의 나른한 분위기가 맘에 들어서 또 왔다. 우리집에서 차로 10분 거리.

 

IMG_0454

호숫가 주변 상점들도 해변가 휴양도시에서 느껴지는 나른함이 있다. 아파트들도 뭔가 벨뷰와 다르게 이국적이고.

 

 

IMG_0455

여기 호숫가는 beach가 완만하고 넓다.

 

IMG_0457

호숫가를 내려다보는 언덕 주택가.. 이쁘고 부러워잉..

 

IMG_0459

이렇게 여기서 많이 보이는 전형적인 집들도 있고

 

IMG_0458

새로 지은 모던한 집들도 있고.. 근데 정원이 너무 새거라 멋이 안 나네 아직..

 

IMG_0460

IMG_0461

저 네모난 집은 집 안이 훤히 들여다보여서 슬쩍 쳐다봤는데 내부가 정말 깔끔하면서도 구석구석 센스 있는 소재와 마감이 눈에 띄었다. 겉으론 아담해 보여도 뒷쪽으로 길어서 꽤 큰 집.. 여긴 이렇게 뒷쪽으로 기다란 집들이 많다.

 

IMG_0468

 

den에서. 부시시한 ornus와 애들. 미로찾기하는 중.

 

IMG_0464

소파 위 벽에는 애들이 자기네 좋아하는  그림 붙여달라 그래서 최대한 내 미감;;을 건드리지 않는 범위 내에 있는 곤충 그림 사다가 단색 종이 위에 붙여서 테두리 만들고 대충 붙였다.

독전갈, 독뱀, 장수풍뎅이에 열광하는 아이들 취향과 내 취향이 최대한 서로 양보하여 화합한 결과라고 할 수 있다….하…

 

IMG_0472

너무 환해서 매일 온 창문에 검정 블라인드 내리고 있음-.-

열음이 은율이 하루 종일 놀다가 공부하는 아주 찰나의 순간. 엄청 열심히 하는 애들처럼 나왔네. 사진은 역시 왜곡의 미학.

 

IMG_0473

형 숙제하는데 자기도 숙제한다 그래서 은율이는 정체불명의 알파벳 비슷한 걸 그리고 있는 중.
소근육이 아직 덜 발달돼서 글씨 쓰기 굉장히 힘드심.

 

 

Comments on this post

  1. 암헌 said on 2015-05-08 at 오후 8:54

    뭐야~ 구글스트리트뷰랑 똑같잖아~

    • wisepaper said on 2015-05-09 at 오전 6:59

      교수님.. 제 사진 점수 너무 짜게 주는 거 아닌가요..?…

  2. Yeon said on 2015-06-08 at 오전 8:09

    난 저 롱다리 스탠드만 보여~~~~~~~~~~~~~~♥♥♥♥♥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