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니어 산 국립공원

thumb_IMG_1095_1024

일 년 내내 빙하가 녹지 않는 만년 설산 레이니어에 다녀왔다. 좀 시원하긴 하지만 그래도 반바지를 입는 여름날씨인데 저렇게 빙하가 녹지 않고 쌓여 있어 아이들은 산 위에서 실컷 눈싸움.

레이니어 산 주변으로 꽤 넓은 면적이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어 있는데 우린 레이니어 산 남서쪽 입구로 들어가서 가운데 파라다이스 인에서 시작되는 등반코스로 다녀왔다.

thumb_IMG_0195_1024

레이니어 산은 열음이, 은율이에게 나 어릴 적 자라던 동네에서 늘상 보던 보납산, 불기산과 같은 의미다.

우리집 남쪽 발코니에서 저 멀리 보이는 하얀 레이니어 산. 맑은 날이면 시애틀 어느 지역에서나 남동쪽으로 이 설산이 보인다. 활동하고 있는 활화산이며 높이가 4392m. 저렇게 항상 보이는데도 차를 타고 두 시간 반을 달려야 한다. 넓은 국립공원을 보통 남쪽 입구로 들어가기 때문에 많이 우회해서 가서 두 시간 반이고, 직선거리로 가면 아마도 한 시간 반 쯤이면 될 것 같다. 근데 직선거리로는 길이 없다.

 

thumb_IMG_0946_1024

벨뷰에서 남쪽으로 내려가는 고속도로를 타고 한참을 달리다 보면 중간지점에서 국도로 갈아탄다. 국도가 나오면 그 때부터 시골길, 한가롭게 풀뜯는 소가 있는 농가, 헛간이 있는 풍경..

 

thumb_IMG_0948_1024

소를 판다고….ㅠ.ㅠ

 

thumb_IMG_0950_1024 thumb_IMG_0951_1024 thumb_IMG_0954_1024

풀 뜯는 소들.  이렇게 목장이나 농장, 헛간, 축사 이런 걸 보면 가슴이 아련해지고 너무 좋다.

thumb_IMG_0959_1024

카메라는 왜 이렇게 물 빠진 색으로 찍었는지 모르는데, 여긴 빙하가 녹은 물이 흘러 만든 호수. 미네랄이 많이 포함돼서 색이 보통의 강물 색이 아니라 에메랄드 색이다. 지금보다 8월쯤 가면 더 진한 에메랄드 빛이라고..

이 호수가 나오면 이제 국립공원 입구가 가까워지는 거다.

 

thumb_IMG_0962_1024

쭉쭉 곧게 뻗은 침엽수 사이에 길을 냈네.. 시애틀 어디를 가도 이 키 큰 나무를 흔하게 본다. 하다못해 주택가도 이렇게 키 큰 나무들이 사이사이 많다. 침엽수를 좋아해서 시애틀의 이 풍경이 좋다.

 

thumb_IMG_0964_1024

드디어 국립공원의 남서쪽 입구. 국립공원이 워낙 넓어 입구는 여러 방향에 있다고 하는데 우리는 이 입구를 택했다. 여기서 차 한 대당 입장료를 내고 들어간다. 보통 이 안에서도 설산 봉우리까지 꽤 멀고 넓기 때문에 이 안에서 트레일로 등산을 하는 사람, 캠핑을 하는 사람들.. 다양하다.

 

thumb_IMG_0966_1024

우리는 차를 타고 갈 수 있는 파라다이스 인 옆의 게스트하우스까지 갈 건데, 차 타고 올라가는 도중에 저렇게 사슴을 만났다. 우릴 빤하게 쳐다보며 가만히 서 있는 이뿐 사슴아.. 열음이 은율이가 엄청 좋아했다.

 

thumb_IMG_0977_1024

차를 타고 꽤 올라가다 보니 드디어 설산 봉우리가 가까이 보인다. 오랜 시간 녹지 않은 빙하가 쌓여 있는 산이다. 근데 시간이 지날 수록 아래쪽 빙하가 녹아서 점점 빙하의 양이 줄고 있다고 한다. 저런 계곡으로 빙하가 녹아 내려온다고..

 

thumb_IMG_0981_1024

중간 중간 뷰포인트 마다 차를 세울 수 있는 주차장이 있어서 우리도 차를 세우고 사진을 찍곤 했다. 달려가는 은율이.

 

thumb_IMG_0984_1024 thumb_IMG_0985_1024

빙하가 녹아 내려오는 계곡이라고..

 

thumb_IMG_0986_1024 thumb_IMG_0991_1024 thumb_IMG_0995_1024 thumb_IMG_1004_1024 thumb_IMG_1008_1024

차를 타고 점점 설산 봉우리가 가까이 보이면 뭔가 신비로운 기분에 휩싸인다.

 

thumb_IMG_1011_1024 thumb_IMG_1012_1024 thumb_IMG_1013_1024

드디어 차를 타고 올라갈 수 있는 마지막 주차장에 도착.

 

thumb_IMG_1016_1024

이곳이 파라다이스 인. 그리고 게스트 하우스

 

thumb_IMG_1018_1024

차를 주차하고 바라보니 이렇게 목초지와 키 큰 침엽수가 묘한 풍경을 이루고.

 

thumb_IMG_1020_1024 thumb_IMG_1024_1024

여기서부터 걸어서 한 삽사십분 올라가면 녹지 않은 빙하를 만져볼 수 있다.

 

thumb_IMG_1026_1024

태양을 피하고 싶어서~~ 선글라스 형제들~

thumb_IMG_1036_1024 thumb_IMG_1038_1024 thumb_IMG_1043_1024

힘들어하지 않고 뛰어 오르는 열음이. 우린 항상 뒤에 쳐져서 멀리 간 열음이로부터 재촉을 받아야 했다.

 

thumb_IMG_1045_1024 thumb_IMG_1046_1024

오르는 길 옆으로는 야생화들이 참 이쁘게 피었다.

 

thumb_IMG_1047_1024

게스트 하우스

 

thumb_IMG_1050_1024

길을 오르다가 열음이는 금방 또 저렇게 또래 아이들을 만나서 같이 놀고..

 

thumb_IMG_1052_1024

하얗게 핀 이름 모르는 야생화

 

 

thumb_IMG_1053_1024 thumb_IMG_1056_1024

이은율씨, 선글라스 거꾸로 끼셨어요..

 

thumb_IMG_1060_1024 thumb_IMG_1067_1024

선선한 여름 날씨.

thumb_IMG_1069_1024

빙하가 점점 가까이 보인다. 우리 같은 일반인들은 그래도 저 멀리 본격적인 빙하산엔 오르지도 못하는데 가다가 스노보드를 들고 가는 청년들을 만났다. 저 위까지 가면 스노보드를 탈 수 있는 코스가 있단다. 그들의 모험정신과 열정이 부러웠다. 멋진 사람들!~~

 

thumb_IMG_1070_1024 thumb_IMG_1072_1024

드디어 녹지 않은 빙하가 보이기 시작한다!!

 

thumb_IMG_1074_1024

제법 넓은 빙하가 있는 이 곳에서 아이들은 눈싸움을 하고 놀았다.

한여름에 눈이라니…;;; 기분이 이상함;;;;

 

thumb_IMG_1077_1024

설산에 간다고 하니 애들이 스스로 이렇게 겨울장갑을 챙겨왔는데 챙겨 오길 정말 잘했지!

 

thumb_IMG_1093_1024

여기서 한참을 눈을 가지고 놀았다. 여름날씨에 눈싸움. 아무리 생각해도 신비로움..

thumb_IMG_1094_1024 thumb_IMG_1095_1024 thumb_IMG_1099_1024

그렇게 내일이 없을 것처럼 놀아주시더니 내려 갈 땐 유모차에서 곯아떨어진 은율이..

아빠 고생한다..ㅠ.ㅠ

 

thumb_IMG_1104_1024

돌아오는 길에 시골 마을에 들러 구멍가게에서 껌도 사 먹고.. 동네 사람들이 직접 나와 파는 레이니어 체리도 싸게 사고..

 

thumb_IMG_1106_1024

멀리 풀 뜯는 소들.. 난 왜 이런 풍경을 보면 눈물이 나올 것 같은 눅진한 감정이 따라오는지…ㅠ.ㅠ

 

thumb_IMG_1107_1024

어린 시절, 다음날 학교에 가지 않아도 되는 토요일 밤 <주말의 명화> 속에서 보던 오래된 영화의 한 장면이 가물가물 떠오르기도 한다. 미국이 내 고향도 아닌데도 향수처럼 진득한 감정이 끓어오른다. 어린 시절 만난 책의 한 장면, 영화의 한 장면이 이리도 오랜 시간 영향을 끼칠 수 있다니..

헛간이 있고 축사가 있는 농장 풍경이 선사하는 이상한 향수.. 이름도 떠오르지 않는 그 낡은 영화들을 다시 찾아볼 수나 있을지.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