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분….

내 비록 다른 것은 부족하나 눈은 한없이 드높아서 영화 속에나 등장하시는 배우님들 정도 돼야
음 좀 괜찮구나 싶지,
현실에선 솔직히 ornus보다 더 내 이상형인 사람을 만나보지 못했는데(이상형은 취향문제니까..;;)

이 분만 보면 선덕선덕한다.

김경수 비서관님.

아마도 노무현 전대통령이 봉하마을로 내려갔을 때부터였나.
노무현 전대통령님 옆에 은근하니 차분하게 서 있는 이 분을 볼 때마다
가슴이 두근두근..

스마트하면서 차분하고 허세없이 청초한;; 분위기를 가지고 있다.
..

이런 분이라면, 이런 분이 손내밀어주신다면 쪼르르 달려가고 싶을 만큼
두근거리게 하는 분이심..

에고 부끄러워라…

투표 전 날 뜬금없는 잡담.

.

(ornus가 송년회 때문에 12시 넘은 이 시각까지도 집에 안 들어오고 있어서 이 글을 올리는 건 아님;)

** 내일은 평소보다 일찍 일어나 투표소에 가고 말테다. 오전 투표율이 중요하다고 하니꽈!!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