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뷰

누군가의 새앨범이 나오기도 전에 프리뷰만 듣고 이렇게 설레본 게 얼마만인지.
이런 거 없으면 세상을 무슨 재미로 살지. 어떤 환희로 살지.
4번 <발걸음> 우현이 목소리… 듣자마자 울고 싶다. 내가 니 목소리를 이렇게 좋아했구나..ㅠ.ㅠ
얼마만의 목소리니. 얼마만의 니 새노래니..ㅠ.ㅠ 6번 7번 성규-우현 나눠부르는 것도 좋고.

우현이 목소리만으로 온통 가득 채워진 솔로앨범을 듣고 싶다. 정말 너무나 듣고 싶어. 이중엽씨 우현이 솔로 안 내주면 진짜 울림사옥 부숴버릴 팬들 많은 거 알고 있기를….;; 물론 우현이가 준비가 되면 나오겠지만..

인피니트는 노래가 노래 같아서 좋다. 90년대 감성도 느껴지고. 노래에 의미없는 후크, 말장난, 허세, 이상한 장난질이 없어서 좋다. 사장이 인터뷰에서 노래도 컨셉도 그런 거 오그라들어서 못한다고 하더니 그 영향이 큰가 보다. 인피니트의 노래들은  ‘건강한 소년 또는 청년들의 편지’ 를 읽는  것 같은 느낌이 참 좋다.

(2번 타이틀곡 하나만큼은 퍼포먼스 때문에 다른 노래와 달리 좀 힘들어가긴 했지만;; 소근소근 타이틀곡은 이해해줄게;;)

 

e0029017_559947260262e

이러고 있을 땐 꼭 모범생 순둥이 같은데 무대 위에선 어찌 그리 변신하는지. 타고났다 타고났어.

Comments on this post

No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Trackbacks and Pingbacks on this post

No trackbacks.

TrackBack URL